Los Angeles

74.0°

2020.05.31(Sun)

트럼프 행정부 서류미비자 단속에 전방위 대응

박다윤 기자 park.dayun@koreadailyny.com
박다윤 기자 park.dayun@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9/07/13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9/07/12 18:53

ACLU 등 시민·이민단체 소송 제기
뉴욕 등 전세계 689개 도시에서 시위
뉴욕주 하원의원 50여 명 서한 전달
머피 NJ 주지사도 이민자 보호 선언

드리머(Dreamer)들의 전국 연대단체인 '유나이티드 위 드림' 소속 마리아 빌바오(앞쪽)와 로베르토 웡(왼쪽)이 11일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인근 리틀아바나의 이민자 커뮤니티에서 가가호호 방문을 통해 대규모 이민단속에 대처하는 요령을 설명한 전단지를 나눠주고 있다. [AP]

드리머(Dreamer)들의 전국 연대단체인 '유나이티드 위 드림' 소속 마리아 빌바오(앞쪽)와 로베르토 웡(왼쪽)이 11일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인근 리틀아바나의 이민자 커뮤니티에서 가가호호 방문을 통해 대규모 이민단속에 대처하는 요령을 설명한 전단지를 나눠주고 있다. [AP]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주말부터 뉴욕 등 10개 도시에서 대규모 이민자 단속을 시작한다고 밝힌 데 대해 시민·이민자 단체들과 주정부들이 일제히 반대하며 강력 대응에 나섰다.

미국시민자유연맹(ACLU) 등 시민·이민단체 5곳은 11일 맨해튼의 연방법원 뉴욕 남부지법에 대규모 단속 대상 서류미비자를 보호하기 위한 소송을 제기했다. 소송에 따르면, 서류미비자들이 추방 전 법정 재판을 받을 권리가 있다는 것. 현재 서류미비자들에게 전송된 다수의 법정 출두 명령 서류에 날짜 및 장소 등 오류가 있어 혼선을 야기하는 상황이다.

소장은 "대법원 판례는 100년 전부터 서류미비자들이 적당한 절차를 거치지 않고 추방될 수 없게 규정하고 있다"며 "이들의 기본적 인권에 대한 보호는 보장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ACLU 아일란 아루란담 선임 고문은 "트럼프 행정부가 중남미 이민자 가족에게 적절한 재판 날짜를 제공하지 않고 체포.추방하는 것은 불법이며 부도덕적"이라고 비난했다.

뉴욕시민자유연맹(NYCLU) 도나 리버맨 사무총장은 "폭력을 피해 (미국으로) 온 가족들에게 추방은 죽음과 같은 공포"라며 "이들의 케이스가 법정에 오를 때까지 맞서겠다"고 전했다.

또 뉴욕시를 포함한 전세계 689개 도시에서는 남부국경 이민구치소 철폐를 촉구하는 촛불집회인 '자유를 위한 빛(Lights for Liberty)'이 열렸다. 뉴욕시에서는 뉴욕이민자연맹(NYIC)이 주관한 촛불집회·침묵시위가 12일 맨해튼 폴리스퀘어에서 열려 약 2000명이 참석했다.

론 김(민주·40선거구) 뉴욕주 하원의원을 포함한 50명 이상의 하원의원들은 트럼프 대통령과 윌러엄 바 법무장관에게 남부 국경 이민자 수용시설 개선을 촉구하는 서한을 보냈다. 11일 하원의원들이 보낸 서한에는 "인도적 위기를 당면한 가운데 통합적 이민개혁이 시급하다"며 "트럼프 행정부는 남부국경 수용시설의 과포화 상태를 해결, 대규모 이민자 단속과 가족분리를 멈춰야한다"고 주장했다.

뉴저지주도 대규모 서류미비자 단속에 대비하고있다. 뉴저지주 필 머피 주지사는 11일 "이민자 커뮤니티에 적극적으로 다가가 그들을 보호하겠다"며 "이민자 추방.체포작전에 도움이 필요한 서류미비자들에게 적극적인 지원을 제공하겠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뉴저지주는 이번 대규모 단속 장소인 10개 주요 도시를 포함하고 있지 않다.

한편, 뉴저지주 오션카운티는 머피 주지사가 뉴저지주를 "피난처 주(Santuary State)"로 만들고 있다며 행정부를 상대로 연방법원 소송을 추진 중이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