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3.0°

2020.06.01(Mon)

H-1B 비자 보충서류요청 증가, 승인율은 하락

박다윤 기자 park.dayun@koreadailyny.com
박다윤 기자 park.dayun@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9/07/18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9/07/17 18:14

RFE 5년새 2배 증가
승인율은 약 20%P 감소

취업이민 중심 이민개혁
백악관서 곧 발표 예정

이민서비스국(USCIS)의 전문직취업비자(H-1B) 신청자에 대한 보충서류요청(RFE)이 증가하고 승인율은 감소하고 있어 심사가 더욱 까다로워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USCIS가 발표한 '분기별 H-1B비자 RFE 통계'에 따르면, 2018~2019회계연도 RFE 발송은 총 12만9187건으로 지난 2014~2015회계연도의 6만7315건보다 약 2배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에 따르면, RFE는 지난 2014~2015회계연도부터 지속적으로 증가해왔지만 2016~2017회계연도까지도 10만 건을 넘지 않았다가, 2017~2018회계연도에 들어 15만606건으로 급증했다.

RFE를 받고 보완서류를 제출한 신청 건에 대한 승인율은 지속적으로 하락하고있다. 지난 2014~2015회계연도의 경우 83.2%가 최종적으로 승인됐지만, 2017~2018회계연도 62.4%, 2018~2019회계연도 62.7%로 하락했다.

USCIS가 최근 발표한 2017~2018회계연도 총 H-1B 승인 건수는 33만5000건으로, 2016~2017회계연도의 37만3000건에 비해 약 10% 줄었으며, H-1B 승인율은 85%로 집계돼 전년대비 8%포인트 줄었다.

한편, 백악관은 고급 인력 취업이민을 중심으로 한 이민개혁안을 조만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 고문은 16일 백악관에서 열린 회의에서 620장 짜리 이민개혁안의 개요를 설명했다.

새 이민개혁안은 가족이민을 축소하고, 고급 인력을 유치하는 등 취업이민을 넓히는 방안을 포함하고 있다. 이민개혁안은 "곧 공개될 것"이라고 알려졌지만, 정확한 공개 날짜는 아직까지 알려지지 않았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