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5.4°

2018.09.21(FRI)

Follow Us

주거용 부동산 시장 공급과잉 전망

이조은 기자 lee.joeun@koreadaily.com
이조은 기자 lee.joeun@koreadail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7/01/04 경제 1면 기사입력 2017/01/03 17:33

올 신규 아파트 37만8000개로
예년 평균보다 35% 더 많아

올해 부동산 시장은 아파트 공급과잉에 따라 렌트 상승세가 둔화될 것으로 전망됐다.

3일 월스트리트저널이 부동산 조사기관 리얼페이지 MPF 연구소의 보고서를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올해 전국에 37만8000가구 이상의 신규 아파트가 들어설 것으로 전망됐다. 지난 20년 동안 연 평균 공급량보다 35%나 많은 수치로 입주물량 증가에 따른 부담이 예상됐다.

특히 신규 아파트의 대부분은 고급 럭셔리 유닛이 차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2015년 4분기부터 지난해 3분기 사이 전국 54개 주요 도시에서 공급된 새 아파트 유닛 18만9100개 가운데 럭셔리 유닛은 84%에 달했다. 신문은 MPF와 또 다른 부동산 조사기관 코스타그룹의 두 보고서를 인용, 올해도 럭셔리 아파트가 차지하는 비율은 상당히 높을 것으로 예상돼 고급 유닛에 대한 공급과잉 현상이 뚜렷해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뉴욕주의 경우 올해 신규 아파트 약 3만 개가 공급될 것으로 예상된 가운데, 이중 약 85%가 럭셔리 아파트 유닛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댈러스와 애틀랜타.LA.내시빌.샌프란시스코 순으로 신규 럭셔리 아파트가 차지하는 비율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아파트 공급과잉 현상이 뚜렷해지며 렌트 상승세도 둔화할 것이라는 게 업계의 전망이다. 지난해 4분기 전국에서는 총 5만 개 이상의 새 유닛에 세입자가 들어섰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6배나 증가한 규모이지만 같은 기간 공급된 새 유닛은 8만8000개에 달해 수요 대비 공급이 절대적으로 많았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