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2.4°

2018.09.26(WED)

Follow Us

브루클린 주택 중간 매매가 지난해 4분기 역대 최고치

이조은 기자 lee.joeun@koreadaily.com
이조은 기자 lee.joeun@koreadail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7/01/13 경제 1면 기사입력 2017/01/12 17:01

1년 만에 15.4% 상승
퀸즈 평균매매가도 10% ↑

지난해 4분기 브루클린 주택 중간 매매가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퀸즈도 매매 활성화와 더불어 집값 상승세를 보여 주택 시장이 호황을 누리고 있음을 입증했다.

부동산 업체 더글러스 엘리만이 12일 발표한 지난해 4분기 뉴욕시 주택매매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브루클린 주택의 중간 매매가는 전년 동기 65만 달러 대비 15.4% 상승한 75만 달러를 기록했다. 평균 매매가는 전년 동기 80만8121달러 대비 17.3% 상승한 94만7553달러로 100만 달러 고지를 목전에 두고 있다.

반면 지난해 4분기 브루클린 주택 매물 재고는 2232채로 전년 동기 대비 31%나 줄었다. 매매 건수는 전년 동기 대비 22%나 증가한 2582건으로 조사됐다.

보고서는 브루클린 주택 매매 속도는 8년 만에 가장 빨랐으며, 주택 구매자들이 원하는 2.3.4베드룸 형태의 주택 매물 재고가 늘어났다면 브루클린 주택 매매는 더 활성화 됐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퀸즈도 브루클린과 마찬가지로 주택 시장이 호황을 누렸다. 지난해 4분기 퀸즈 주택의 중간 매매가는 전년 동기 47만 달러 대비 6% 늘어난 49만8000달러로 나타났다. 평균 매매가는 52만2372달러에서 10% 가까이 오른 57만3455달러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퀸즈 주택 매물 재고는 3668채로 전년 대비 22%나 줄어들었다. 보고서는 브루클린 주택 구매를 고려했던 구매 희망자들이 퀸즈로 몰린 것으로 파악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