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3.3°

2018.09.24(MON)

Follow Us

뉴저지 제한적 “흑곰 사냥 금지”

서한서 기자 seo.hanseo@koreadailyny.com
서한서 기자 seo.hanseo@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8/23 미주판 9면 기사입력 2018/08/22 17:08

머피 주지사 행정명령 발동
주정부 소유 토지에만 적용
동물보호 vs 개체수 조절 논란

뉴저지주에서 흑곰 사냥이 주정부 소유 토지에 한해 금지된다.

필 머피 주지사는 20일 주정부가 소유한 공유지에서 올해 흑곰 사냥을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발동했다. 머피 주지사는 지난해 주지사 선거 캠페인 당시 환경 옹호론자 측의 입장을 반영해 흑곰 사냥을 금지하겠다는 공약을 내건 바 있다.

하지만 이 행정명령은 주립공원 등 주정부가 소유한 토지에서만 흑곰 사냥을 금지하는 것이기 때문에 카운티정부 소유 공유지나 사유지에서의 흑곰 사냥은 여전히 허용된다. 이에 관련, 머피 주지사는 주의회에 흑곰 사냥 금지를 골자로 하는 법안 통과를 촉구했다.

뉴저지에서 흑곰 사냥은 오랜 논쟁거리였다. 환경론자나 동물보호론자 등은 “생명 보호가 중요하다”며 뉴저지에서 흑곰 사냥을 반대하고 있다. 그러나 뉴저지는 전국에서 흑곰 밀집도가 가장 높은 주로 꼽혀 개체 수 조절을 위해 사냥을 허용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크다. 그간 뉴저지에서는 흑곰 사냥 금지와 허용이 반복되다가 지난 2010년부터 주정부가 지정한 특정 시기에만 합법적인 흑곰 사냥이 허용됐었다.

머피 주지사의 행정명령에도 불구하고 논란은 여전하다. 환경론자들은 “머피 주지사가 주정부 소유 공유지에만 흑곰 사냥을 금지해 카운티 소유 공원이나 사유지에서의 흑곰 사냥은 여전히 이뤄지게 된다”며 불충분하다는 입장이다. 이들은 사냥으로 인해 뉴저지에서 흑금 개체 수가 현저히 줄고 있기 때문에 생명 보호를 위해 주 전체에서 사냥이 금지돼야 한다고 주장한다.

사냥을 찬성하는 측도 주지사를 비난하고 있다. 뉴저지야외활동협회의 코디 맥러플린 이사는 “주지사의 행정명령 발동이 매우 놀랍고 괴롭다”며 흑곰 개체 수 조절을 위해 현재처럼 특정 시기 동안의 사냥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주정부 통계에 따르면 지난 2016년부터 2017년 사이에 뉴저지의 흑곰 개체 수는 56% 감소했다. 하지만 지난 2015년 럿거스대 재학하던 22세 남학생이 하이킹 중 흑곰에게 죽음을 당하는 사건이 벌어져 공분이 일기도 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