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64.9°

2018.11.18(SUN)

Follow Us

미 대통령 11명 상대, 638번 암살 시도 모면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6/11/28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6/11/27 19:24

남미 전역 게릴라 투쟁 수출
CIA, 시가폭탄 등 암살 실패
정적 가혹히 탄압한 독재자

1960년 혁명 동지 체 게바라(오른쪽)와 함께 농민민병대를 사열 중인 피델 카스트로(왼쪽 사진). 2011년 동생 라울 카스트로(오른쪽)에게 공산당 제1서기 자리를 물려주는 피델. [게티이미지.로이터]

1960년 혁명 동지 체 게바라(오른쪽)와 함께 농민민병대를 사열 중인 피델 카스트로(왼쪽 사진). 2011년 동생 라울 카스트로(오른쪽)에게 공산당 제1서기 자리를 물려주는 피델. [게티이미지.로이터]

"인간 불사조" "20세기 절반을 움직인 남자"

AFP통신은 25일 타계한 쿠바의 공산주의 혁명가이자 철권 통치자 피델 카스트로의 삶을 여섯 가지 키워드로 되짚었다. 그의 인생은 '무수한 암살 시도에서 살아남았고 11명의 미국 대통령의 정적이었으며, 20세기 절반을 움직인 남자'로 요약됐다.

◆끈질긴 생명력=1926년 8월 태어난 카스트로는 쿠바 수도의 아바나 대학 법대를 졸업해 변호사가 됐다. 이후 친미 성향의 바티스타 정권에 맞서 무력투쟁을 벌였다. 55년 망명지인 멕시코에서 운명적으로 체 게바라를 만났다. 59년 두 사람이 이끄는 혁명군이 아바나를 점령하고 공산정권을 세웠다. 카스트로는 이때부터 2006년 동생 라울 카스트로에게 국가평의회 의장직을 물려주기까지 50년간 쿠바를 통치했다.

쿠바가 공산화한 시기는 미국과 소련의 냉전이 격화하던 때였다. 미국의 코앞에서 들불처럼 번진 공산주의 혁명은 '적색 공포'를 불러 일으켰다. 쿠바 비밀정보국(DI)에 따르면 미 중앙정보국(CIA)은 카스트로 집권 시기 그의 시가에 독극물을 바르거나 시가폭탄, 밀크셰이크에 독약을 타는 등 638차례 암살을 시도했다. 하지만 암살 시도는 단 한 차례도 성공하지 못했다.

◆시가를 문 매력남=군복, 비스듬히 문 시가, 텁수룩한 턱수염은 카스트로의 상징이었다. 카스트로는 여성들에게 인기가 많았지만 사생활을 드러내는 것을 극도로 꺼렸다. AFP에 따르면 그는 공식적으로 두 번 결혼했고 3명의 여성 사이에 7명의 자녀를 뒀다. 카스트로는 건강상 이유로 60세부터 시가를 끊었다. "시가로 할 수 있는 가장 좋은 일은 원수에게 주는 것"이란 말도 남겼다.

◆반미주의자 또는 폭군=카스트로는 61년 미국과 국교를 단절하고 소련과 손을 잡았다. 62년 소련의 핵탄도 미사일 배치 요구를 받아들여 미.소 간 '쿠바 미사일 위기'를 초래했다. 2014년 12월 버락 오바마 미 행정부와 53년 만에 국교 정상화를 했을 때도 카스트로는 "미국의 사탕발림"이라고 비난했다. 카스트로는 내부 정적들을 가혹하게 탄압해 독재자로도 불렸다. 2003년 반체제 인사 75명을 투옥하는 '검은 봄' 사태를 초래했다.

◆불가능에의 도전=카스트로는 집권 초기인 61년 문맹률을 없애기 위해 교육운동을 펼쳤다. 또 "쿠바를 의료 대국으로 만들겠다"며 3000명에 불과하던 의사 수를 8만8000명으로 늘렸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경제를 살리는데는 실패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좌파의 아이콘=카스트로는 남미 전역의 좌파 게릴라 투쟁을 지원했다. 콜롬비아 좌파 무장혁명군(FARC)의 지도자 이반 마르퀴스는 그를 "20세기 가장 중요한 인물"이라고 꼽았다. 미.소 냉전 시기 카스트로는 아프리카.중동 등 전세계 38만6000명을 파병해 좌파를 지원했다.

◆공산혁명의 전설=59년 카스트로가 공산정권 수립을 천명하는 연설을 할 때 그의 어깨 위로 흰 비둘기 한 마리가 내려앉았다. AFP는 "이 순간부터 그는 전설이 됐다"고 평가했다. 2008년 정계 은퇴를 한 후에도 쿠바인들에게 존경 받았던 카스트로는 올해 4월 "누구나 차례가 온다"는 말로 작별을 예고했다. 그로부터 7개월 뒤, 냉전 시대의 마지막 붉은 별은 마침내 영원히 지상을 떠났다.

이유정 기자

관련기사 쿠바 공산주의 혁명 피델 카스트로 타계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