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60.3°

2018.11.14(WED)

Follow Us

침묵 깬 오바마 전 대통령 "동의할 수 없다"

 서한서 기자 seo.hanseo@koreadaily.com
서한서 기자 seo.hanseo@koreadail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7/01/31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7/01/30 18:48

최소 375명 비행기 탑승 금지, 미국 입국 거부
시리아 난민 2만7000여 명도 미국행 좌절 위기

미국은 물론 세계 각지에서 무슬림 7개국 출신 이민자들과 난민 입국을 금지시킨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명령을 규탄하는 시위가 이어졌다. 사진은 30일 캐나다 오타와에 있는 미 대사관 앞에서 벌어진 시위 장면. [AP]

미국은 물론 세계 각지에서 무슬림 7개국 출신 이민자들과 난민 입국을 금지시킨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명령을 규탄하는 시위가 이어졌다. 사진은 30일 캐나다 오타와에 있는 미 대사관 앞에서 벌어진 시위 장면. [AP]

뉴욕 등 전국 30개 도시에서 대규모 항의 시위
캐나다·프랑스·독일 정상들도 '비난' 한목소리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반이민 행정명령으로 인해 미국은 물론 전 세계가 혼돈과 분노에 휩싸이고 있다.

유예기간도 없이 기습적으로 실행된 행정명령으로 7개 무슬림 국가 출신의 경우 합법적 이민 신분 취득자라도 공항에 억류되거나 미국 입국을 거부당하는 상황이 벌어져 분노가 쏟아졌다. 미국 안팎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명령을 규탄하는 시위가 잇따르면서 혼돈 역시 가중되고 있다.

◆무슬림 이민자·난민 대혼란=지난 27일 발동된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명령으로 인해 가장 큰 혼란을 겪은 이들은 7개국 출신 미 영주권자들이었다. 이란 출신 영주권자인 한 여성은 “어머니를 보기 위해 테헤란에 왔다가 다시 워싱턴DC로 돌아가던 중 경유지인 두바이 공항에서 비행기 이륙 직전 미 교통안전국 요원이 기내에 들어와 내리라고 명령했다”고 페이스북을 통해 밝혔다.

또 무슬림 국가 출신들이 범죄자 취급을 받기도 했다. 수단 출신 영주권자이자 스탠포드대 박사과정 중인 니스린 오메르는 연구차 수단을 방문했다가 27일 뉴욕 존 F 케네디 공항을 통해 입국하다가 수갑을 찼다. 그는 약 5시간 동안 억류된 채 수단 방문 목적 및 정치적 성향에 대한 심문을 받았다. 오메르는 "너무나 모욕적이었다"며 "더 험한 취급을 받고 본국으로 송환되는 사람들도 있다"고 울분을 토했다.

이번 행정명령으로 인해 최소 375명이 미국 입국 및 미국행 비행기 탑승이 금지됐으며 시리아 난민 2만7000여 명의 미국행이 좌절 위기에 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상황 속에서 국토안보부는 행정명령 대상에서 영주권자는 제외한다고 밝혔지만 혼란은 가시지 않고 있다.

◆반이민 행정명령 반발 일파만파=행정명령 발동 이후 뉴욕 등 전국 30개 이상 도시에서 대규모 항의 시위가 펼쳐졌다. 이 같은 규탄 목소리는 30일까지 이어졌으며 캐나다·영국 등 세계 각국에서도 비난 여론이 들끓고 있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후임자에게 비판을 삼간다는 불문율을 깨트리면서까지 반이민 행정명령 비난에 나섰다. 오바마는 성명을 통해 "신념과 종교를 이유로 개인을 차별한다는 개념에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다.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도 "이것은 우리의 모습이 아니다"고 비판 행렬에 동참했다. 찰스 슈머(민주·뉴욕) 연방상원의원은 "자유의 여신상이 눈물을 흘리고 있다"고 분노했다.

각국 정상들도 반이민 행정명령 비난에 목소리를 높였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캐나다 국민은 종교와 관계없이 이민자·난민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은 "민주주의 기본인 난민 수용 원칙을 존중해야 한다. 유럽은 이를 단호히 말해야 한다"고 말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테러에 맞서 싸운다고 할지라도 특정 출신 지역과 신념을 가진 이들 모두에게 혐의를 두는 것은 옳지 않다"고 밝혔다. 하지만 러시아 정부는 "미국 국내 문제"라며 비판을 자제했다.

◆대학·기업들도 비상=트럼프 대통령의 반이민 행정명령으로 대학 및 기업들도 비상이 걸렸다. 무슬림 이민자 출신 교수·학생·직원들의 발이 묶였기 때문. 미 대학연합(AAU)는 성명을 통해 무슬림 출신 학생 및 교직원의 입국을 막는 행정명령의 조속한 철회를 촉구했다. 이에 다트머스대 등 상당수 대학 총장들이 지지 의사를 밝혔다. 프린스턴대 등은 학생과 교수들에게 e메일을 보내 당분간 외국 여행을 삼갈 것을 권고했다.

인도 출신인 순다르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는 100명 이상의 직원이 행정명령에 따른 영향을 받을 수 있다며 외국에 있는 직원은 즉시 귀국할 것을 지시했다. 구글·마이크로소프트·애플·아마존 등 정보통신 분야 대기업 CEO들은 "유능한 인재들이 회사에서 일하는 데 큰 지장이 있을 것"이라며 잇따라 우려와 반대 의견을 내놓았다.

관련기사 오바마 8년 백악관 생활 마무리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