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6°

2018.09.22(SAT)

Follow Us

"모든 수단 동원해 북한 위협 막아야"

최선욱 기자
최선욱 기자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7/02/18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7/02/17 18:55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첫 미·중 외교장관 회담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왼쪽)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 [사진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왼쪽)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 [사진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은 17일(현지시간) 독일 본에서 왕이 중국 외교부장을 만나 "북한 핵무기와 미사일 위협이 증가했다"며 "평화를 저해하는 북한의 행동을 모든 수단을 동원해 완화해달라"고 촉구했다.

현지 언론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처음 열린 미.중 외교장관 회담에서 이 같은 발언이 나온 점에 주목하고 있다. 이들은 본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외교장관회의에 참석했다.

국무부 측은 틸러슨 장관이 왕 부장에게 "두 나라의 차이를 건설적으로 다루면서 양국 협력을 진전시키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언급했다고 소개했다. 틸러슨 장관은 또 "무역과 투자를 활성화 하기 위한 공정한 경쟁의 바탕을 만들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이 자리에서 왕 부장은 "중국과 미국은 세계 안정을 위한 공동의 책임이 있다"고 전한 뒤 "두 나라 간에 차이가 있지만 공동의 이익을 취할 수 있는 여지가 훨씬 크다"고 말했다. 왕 부장은 이어 "대립과 충돌 없이 서로 존중하는 관계가 강화되길 원한다"며 "트럼프 행정부와 협력을 강화해 가겠다"고 밝혔다고 중국 외교부는 전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