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1.7°

2018.09.19(WED)

Follow Us

"어젯밤 스웨덴서 사건" 가짜뉴스 만든 트럼프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7/02/21 미주판 6면 기사입력 2017/02/20 21:16

난민 수용 비판하려 테러 발생 시사
스웨덴 "웬 사건?" 미국에 확인 요청
칼 빌트 전 총리 "트럼프, 약 먹었나"

트럼프의 '어젯밤 스웨덴 테러' 발언을 비꼬기 위해 트위터에 올라온 '고요한 스웨덴' 사진들. [트위터 캡처]

트럼프의 '어젯밤 스웨덴 테러' 발언을 비꼬기 위해 트위터에 올라온 '고요한 스웨덴' 사진들. [트위터 캡처]

"스웨덴? 테러공격? 트럼프 대통령 약 먹었나?"(칼 빌트 전 스웨덴 총리)

"폭스뉴스의 프로그램 기사와 관련됐던 것이다."(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트럼프의 18일 플로리다 집회 연설에서의 '스웨덴 테러' 발언이 '가짜 뉴스'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트럼프는 연설 도중 중동 난민 수용 정책을 비판하면서 "독일에서 일어난 일을 보라. 어젯밤 스웨덴에서 일어난 일을 보라. 누가 믿겠느냐. 이런 일이 스웨덴에서 일어났다는 걸"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브뤼셀에서, 전 세계에서 일어난 일들을 봐라. 니스 사건을 보고 파리 사건을 보라"면서 "수많은 사람을 우리나라(미국)에 받아들였는데, 그들을 제대로 조사할 방법이 없다. 그들은 제대로 된 서류도 없다"고 덧붙였다. 유럽 각국에서 일어난 각종 테러 사건들이 중동 난민을 무작위로 받아들인 데 따른 것이란 주장이었다.

문제는 스웨덴에서 '어젯밤' 아무런 테러 사건이 일어나지 않았다는 점이다. 스웨덴 외교부의 카타리나 악셀손 대변인은 "스웨덴 정부는 테러와 관련된 어떤 중대한 사건도 알지 못한다. 명확한 사실 확인을 위해 미 국무부에 문의한 상태"라고 말했다. 주미 스웨덴 대사관도 트위터를 통해 의문을 제기했다. 이 와중에 빌트 전 총리는 트럼프가 제정신이 아니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한마디로 기성 언론사의 '가짜 뉴스' 때문에 피해를 입고 있다고 강변하는 트럼프가 스스로 '가짜 뉴스'를 만들어냈다는 주장이다.

논란이 커지며 외교문제로 비화하자 트럼프는 19일 트위터를 통해 "그 발언은 (17일 밤) 폭스뉴스에서 방영한 프로그램 '이민자와 스웨덴'과 관련된 것이었다"고 해명했다. 해당 프로그램에선 한 영화감독이 출연해 "이민자 때문에 범죄가 늘었다"는 주장을 펼쳤다. 백악관의 사라 허커비 대변인도 "(스웨덴에서) 최근 범죄가 늘고 있다는 일반적인 이야기를 한 것이지 특정 사건을 지칭한 건 아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언론들은 "(트럼프의 해명은) 연설 발언과 뉘앙스가 다르다"며 트럼프의 경솔한 발언을 집중 비난했다.

인터넷 상에서도 관련 패러디가 넘쳐났다. #스웨덴의 어젯밤(LastNightinSweden)' '#스웨덴 사건(SwedenIncident)'과 같은 해시태그를 달아 트럼프의 발언을 풍자하거나 조롱하는 게시물이 잇달아 게재됐다.

워싱턴=김현기 특파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