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4.2°

2018.09.24(MON)

Follow Us

“문학의 창으로 더 나은 삶 꿈꿔”

[시애틀 중앙일보] 발행 2016/10/14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6/10/14 11:02


한국 문인협회 워싱턴주지부
제 9집 시애틀 문학 출판기념회

한국 문인협회 워싱턴주지부(공순해 회장)는 제 9집 시애틀 문학 출판기념회를 지난 13일 개최했다.

이날 오후 4시30분부터 노스 시애틀 할러데이 인 익스프레스에서 열린 기념회는 비가 많이 오고 어두운 궂은 날씨 속에서도 아름다운 시와 수필이 낭독되고 샛별문화원 최지연 원장과 최시내, 이성연, 김예린의 아름다운 가야금 축하 연주도 있어 낭만의 가을밤이 되었다.

공순해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시애틀 문학 9집을 세상에 내어놓은 이유는 독자와 함께 삶을 모색하기 위해서”라며 “지리멸렬 한 현실에서 현실을 새롭게 만드는 방법은 문학으로 꿈꾸기이기 때문에 독자들과 함께 문학이란 창으로 삶을 들여다보며 더 나은 삶을 꿈꿔보고 싶다”고 말했다.

또 “이제는 문학하는 환경이 매우 달라졌다”며 “문학을 생산하는 작가와 문학을 소비하는 독자가 상대적 위치에 자리하지 않고 상호보완적인 관계에 놓이게 되었기 때문에 시애틀 문학이란 마당을 통해 독자와 함께 호흡하기를 원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는 문창국 사회로 이성호 문학헌장낭독, 협회 활동 동영상, 필자 소개, 회원작품 낭독(엄경제, 이에스더)이 있었으며 특히 수록된 작품 중 회원들이 뽑은 올해의 작품상에 김백현의 시 ‘모래의 눈물’, 전소현 수필 ‘마음에 품은 반지’가 선정되어 시상되고 낭독되었다.

또 독자가 읽는 작품에서 조영철 서북미 문인협회 이사장은 조정외 시 ‘시쓰는 밤’, 김수현 보험은 안문자 수필 ‘새집의 명상’을 읽기도 했다.

2016년 협회지 ‘시애틀문학’에는 23명의 작가가 참여하여 시 42편, 수필 22편 등이 실려있다. ( 공순해 회장(앞줄 왼쪽 3번째)과 회원들이 함께 기념촬영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