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8.8°

2018.11.15(THU)

Follow Us

시애틀 지역 주택 차압 늘어

[시애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07/05/16 10:45

한달 전보다 4월에16.7% 증가

킹카운티와 스노호미시 카운티를 포함한 시애틀 지역의 지난 4월 주택 차압건수가 한달 전보다 다소 늘어났지만 1년 전보다는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시애틀 Pi 지가 15일 보도한 바에 따르면 지난 4월 시애틀 지역의 주택 차압 건수는 706건이었는데 이것은 3월보다 16.7%가 늘어난 것이다.
그러나 2006년 같은 기간에 비하면 2.2%가 줄었다.

시애틀 지역의 차압건수는 지난 달 1287개 주택 당 한 집 꼴이었는데 이것은 미 평균적인 783개 주택 당 한 집 꼴보다 훨씬 적은 것으로 229개 미국 도심 권에서 128위로 낮은 것이다.

이에 대해 '워싱턴 모기지 렌더 협회' 막 개스퍼드 국장은 "워싱턴주는 미전반적인 주택 경기 침체 현상을 따라가지 않고 있다"며 퓨젯사운드 지역을 볼 때 주택 시장이 다소 둔화되고 있지만 아직도 매우 강한 마켓이라고 강조했다.

지역적으로 볼 때 킹 카운티의 경우는 상태가 더 악화되어 지난 4월 주택 차압건수는 3월보다 무려 37%가 증가했으며 1년 전 같은 기간보다도 1.7%가 늘었다.
그러나 킹카운티도 1347개 가구 당 한 채 꼴이어서 미국 율보다는 훨씬 적었다.

워싱턴주 전체로는 3월보다 1.15%가 늘었으며 1년 전보다는 7.2%가 증가했다.
그러나 이것도 1396채 당 한 꼴로 미국 주중 23위로 적은 것이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