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6.0°

2019.06.16(Sun)

시애틀 집값 떨어질 확률 34 %

[시애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07/06/21 10:27

하락 확률 미국 25위, 미 평균보다 낮아

앞으로 2년 안에 시애틀 지역 집값이 떨어질 확률은 미평균보다 낮은 34.3%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모기지 보험 회사인 'PMI'가 19일 발표한 미국의 50개 대 도시 권 집값 하락 위험 지수에 따르면 시애틀은 25위 일정도로 집 값 하락 확률이 낮은 편이었다.
반면 2년 내 집값 하락 확률이 가장 높은 지역은 캘리포니아 리버사이드로 65.2%나 되었고 이어 피닉스 64.6%, 라스베가스 61.4%, 캘리포니아 웨스트 팜 비치 60.7%였다.

집값이 떨어질 확률이 매우 높은 50% 이상 지역만 해도 미전국에 15개 도심권이 있었는데 캘리포니아주에 6곳, 플로리다주에 5곳이 있었다.
집값이 앞으로 떨어질 것으로 전망되는 이들 지역은 최근 몇 년 동안 집값이 급격하게 뛰었었다.

반면 집값이 떨어질 확률이 10% 이하인 곳은 댈라스 휴스톤, 인디아나폴리스 등이었는데 특히 피츠버그는 6.4%로 가장 안전한 곳으로 나타났다.

이번에 발표된 수치는 지역의 주택 가격이 장기적인 평균 인상 폭보다 얼마나 급격하게 오르고 또 얼마나 급격하게 떨어졌는지를 측정해 계산되었다.

'PMI' 측은 "가격의 급증과 급 하락의 추세인 가격의 변동성이 미래에 집값이 떨어질 것인지를 전망하는 기준이 된다"고 설명했다.
또 시애틀 지역은 현재 호경기로 인해 고용율이 높기 때문에 주택 가격은 앞으로도 보합세를 유지하고 특히 떨어질 확률이 적은 안정권" 이라고 분석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