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9.5°

2018.11.12(MON)

Follow Us

부주의 운전, 단순히 핸드폰 사용만 아냐

[시애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6/29 15:02

트리플A, “차량 엔터테인먼트용 스크린 조작 더 위험”

최근 워싱턴주가 부주의 운전에 대한 단속을 강화한 가운데, 운전자들의 주행 중 핸드폰 사용 외에도 자동차 내부에 설치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의 의존도가 큰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트리플A와 유타대학교가 조사한 연구자료에 따르면 스마트폰과 연결되는 차량 엔터테인먼트용 스크린을 많이 조작하는 운전자일수록 부주의 운전을 할 위험에 더 크게 노출된다.

그러나 이 자료에 따르면 특정 차량 시스템은 되레 부주의 운전의 위험성을 낮추는 역할을 한다.

운전자들이 애플 카 플레이나 구글 안드로이드 오토 등 스마트 시스템을 사용할 시 오히려 운전에 방해가 되는 시간을 더욱 줄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 같은 결과에 대해 전문가들은 보다 쉬운 조작법이 들어있는 차량 시스템일수록 운전자가 자신이 원하는 기능을 보다 빠르고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최근 나온 차량 시스템 중 가장 높은 평가를 받고 있는 아우디 Q7프리미엄 플러스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443 버전과 같은 경우 GPS 시스템이 차량 운전가자 가까운 목적지를 손쉽게 찾을 수 있는 기능이 주행 중에도 가능하도록 제작되어 있다.

또 다른 인기 시스템은 뷰익 2017년도 앤크레이브 인텔링크와 BMW430 드라이브 시스템이다.

새로운 통계에 따르면 최근 부주의 운전으로 인해 상해를 입는 주민수는 400여명에 가까우며 전국적으로 매년 3500여명이 관련 사고로 사망하고 있다.

이 연구에 따르면 운전자가 차량 시스템을 만지거나 핸드폰을 집는 행위를 하고자 2초 이상 정면에서 눈을 떼면 사고 위험도 2배 이상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