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66°

2018.11.15(THU)

Follow Us

이대호, 시애틀과 마이너리그 계약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6/02/03 16:57

연봉 500만불 두고‘도전 선택’

일본 프로야구 소프트뱅크 호크스에서 활약했던 ‘조선의 4번 타자’ 이대호(34·사진)가 시애틀 매리너스와 스프링캠프 초청이 포함된 마이너리그 1년 계약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만약 메이저리그로 올라간다면 인센티브 포함 총액 400만 달러를 받을 전망이다. 이대호는 4일 신체검사를 받고 5일 한국으로 갈 예정이다.
이대호는 1년 계약으로 실력을 입증한 뒤 더 큰 계약을 체결하겠다는 구상을 하고 있다.
시애틀 구단도 “이대호와 1년 마이너리그 계약을 했다”고 발표했다.

MLB닷컴은 “시애틀이 계약 조건을 공개하지 않았지만 이대호가 메이저리그에 입성하면 최대 400만 달러를 받을 수 있다”며 “최근 시애틀은 좌타 1루수 애덤 린드를 영입했다. 우타자 이대호와 계약하며 플래툰 시스템도 구축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대호는 안정보다 도전을 택했다.

2년 연속 일본시리즈 우승(2014·2015년)을 차지한 소프트뱅크 호크스는 이대호에게 잔류 계약을 요청했다.

보장 금액은 5억엔(약 500만달러) 이상이었고, 팀 중심 타자로 극진한 대접을 받을 수 있었다.

올해를 빅리그 진출 마지막 기회로 본 이대호는 안정적인 조건을 제시한 소프트뱅크 구애를 뿌리치고 시애틀 입단을 결정했다.

이대호는 몬티스 스포츠 매니지먼트그룹을 통해 “꿈을 향해 나아갈 수 있게 배려를 해 주신 일본 소프트뱅크 구단과 모든 관계자에게도 감사 말씀을 전한다”며 “메이저리그라는 최고 무대에서 활약할 수 있는 기회를 얻어 무엇보다 기쁘다”고 말했다.

그는 “스프링캠프에서 좋은 활약을 펼쳐서 팀에서의 주전 확보를 위해 노력할 것이다. 충분히 그 목표를 이루어 낼 수 있다”며 메이저리그 입성을 향한 강한 의지를 보였다.

최정현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