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0.5°

2018.11.12(MON)

Follow Us

아카데미시상식 '봉투 배달 사고' 직원 해고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03/02 16:27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봉투 배달 사고'를 낸 직원이 결국 아카데미 위원회에서 해고됐다.

셰릴 분 아이작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 회장은 1일(현지 시각) AP 등과의 인터뷰에서 "이번 시상식에서 물의를 일으킨 브라이컨 컬리넌과 마르타 루이즈를 영원히 아카데미에서 일할 수 없게 조치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이 소속된 회계법인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PwC) 측도 아카데미의 이같은 조치를 받아들였다고 AP 등 외신은 전했다.

아이작 회장은 "당시 현장에서 즉각적으로 대응해 준 사회자 지미 키멀과 워런 비티, 페이 더너웨이에게 감사하다. 훌륭하고 아름다웠던 쇼가 마지막 90초 때문에 망가지고 말았다. 우리 모두의 잘못이며 이에 대해 깊이 사과한다"고 말했다.

지난달 26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제89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는 최고상인 작품상 수상작이 잘못 발표되는 아카데미 역사상 최악의 사고가 벌어졌다.

컬리넌과 루이즈가 시상자인 비티와 더너웨이에게 작품상 수상작인 적힌 봉투가 아닌 여우주연상 수상자('라라랜드' 에마 스톤)가 적힌 봉투를 건넸고, 비티와 더너웨이는 '문라이트'가 아닌 '라라랜드'를 작품상 수상작으로 호명했다. '라라랜드' 제작진이 수상 소감을 발표하던 중 아카데미 측이 수상작을 정정 발표했고, 시상식은 큰 혼란에 빠졌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