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3.8°

2018.09.21(FRI)

Follow Us

국내물가, 비교적 안정세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01/23 11:41


중은 억제치 밑돌아

지난 12월 휘발유값이 뛰어 올랐으나 식품값이 내려가 전체 물가 상승폭은 연방중앙은행(중은)의 억제 목표선 미만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통계청에 따르면 12월 인프레이션은 1년 기준으로 산정해 1.5%로 경제전문가들의 당초 예상치 1.7%에 밑돌았다.

휘발유값은 5.5%나 올랐으나 채소와 과일을 포함한 식품값은 1.3% 떨어져 지난 3개월째 하락세를 거듭했다.

특히 중은이 금리정책의 주요 근거로 주시하는 핵심물가도 억제선인 2% 미만으로 집계돼 저금리 정책이 내년 초까지는 계속될 것으로 전망됐다.

중은은 지난주 기준금리를 현행 0.5%로 동결하며 앞으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행정부의 정책과 국내 물가 동향을 지켜보며 금리 인하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이와관련, 경제 전문가들은 “지난달 물가가 예상치보다 낮아 안정세를 유지했다”며 “당분간은 인프레이션이 금리정책에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몬트리얼 은행의 도그 포터 경제수석은 “핵심물가지수가 지난 수개월째 1.6%선에 머물고 있다”며 “이같은 현상이 계속되면 최소한 올해 연말까지는 중은이 금리정책을 바꾸지는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