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65.3°

2018.09.23(SUN)

Follow Us

토론토시 재산세 2% 올린다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02/16 12:01


평균 90불 추가부담

쓰레기 수거료 등 줄줄 인상

올해 토론토 재산세가 2% 올라 주택소유자는 평균 90달러를 추가 부담하게 된다.

15일 토론토시의회는 15시간에 걸친 마라톤 토론끝에 재산세와 수도요금 등 각종 인상안을 포함한 총 규모 1백억 5백만달러의 ‘2017년도 예산안’을 찬성 27표, 반대 16표로 가결했다.

상수도 요금은 지난 1월 1일부터 이미 5% 올랐으며 이날 예산안 확정으로 쓰레기 수거료와 레크레이션 프로그램 등록비 등 각종 서비스 비용도 인상된다.

이날 심의 과정에서 일부 시의원들은 저소득층을 위한 서비스 재원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재산세를 3% 이상 올려야 한다고 주장했으나 존 토리 시장의 반대로 관철시키지 못했다.

지난 지자체 선거때 재산세 동결을 공약한 토리 시장은 “재산세 인상폭을 물가 상승률 이내로 묶여야 한다”며 “2%선 인상이 적합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재산세에 포함시켜 징수하는 교육세를 감안할때 실제 재산세 인상폭은 3.29%에 이르는 것으로 밝혀졌다.

토리 시장은 이어 “균형 예산을 달성한 것에 만족한다”며 “대중교통과 시영주택 지원 등 지출이 지난해 보다 2.6% 늘어났으나 인력 감원 등을 통해 1억8천만달러를 줄였다”고 설명했다.

토론토교통위원회(TTC)에 대한 보조금이 8천만달러 늘어나며 시영아파트 보수사업에 2억5천만달러가 배정됐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조 크레시 시의원은 “대중교통에 의존하는 서민층은 이미 지난달부터 10센트 인상조치로 부담이 커졌다”며 “특히 노숙자 보호 예산을 삭감해 사회 취약층을 외면했다”고 지적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