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0°

2018.11.20(TUE)

Follow Us

“이민-난민 관련 새 정책 조속시행 촉구”

[토론토 중앙일보] 발행 2015/10/23  0면 기사입력 2015/10/22 12:49

관련단체들, “이행 시간 충분” 주장

저스틴 트뤼도 차기 총리가 공식 취임도 하기전부터 시리아 난민문제를 해결하고 각종 이민 공약을 이행하라는 압박을 받고 있다.
트뤼도 차기 총리는 이번 총선 유세과정에서 올 연말까지 시리아 난민 2만5천명을 수용할 것이라고 공약한 바 있다.
이와관련, 일각에서는 올 연말까지 10주일 정도 남아 시간적으로 무리하다는 지적이 나왔으나 국내 난민옹호단체들은 “불가능하지 않다”고 공약이행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민-난민 지원단체 관계자들은 “군병력을 동원하고 군 기지를 임시 수용소로 활용하는 등 적극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정부가 직접 후원주체로 나서 난민들을 신속히 받아 들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 9월 시리아 난민 남아가 터키 해변가에서 익사체로 발견된 직후시리아 난민 사태가 당시 총선을 앞두고 주요 쟁점으로 떠올랐다.
보수당의 스티븐 하퍼 당수는 “신원확인 절차를 거쳐야 해 무조건 받아 들이라는 요구는 무리한것”이라며 소극적인 입장을 보였다.
반면 트뤼도 차기 총리는 9월20일 유세에서 “올 연말까지 2만5천명을 국내에 정착시키겠다”며 “필요하다면 군용기도 동원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난민전문변호사협회측은 “자유당정부는 인도주의의 모범국가라는 캐나다의 이미지를 회복시켜야 한다”며 신속한 난민 수용을 재촉했다. 캐나다 난민위원회측은 “정권을 차지하기 위해 각종 공약을 내걸은 후 없던일로 간주하는 사례가 빈번했다”며 “자유당 정부는 난민공약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자유당은 보수당정권이 제한한 부모-조부모 초청이민 문호를 확대하고 결혼 배우자 초청으로 입국한 경우 바로 영주권을 부여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보수당정권이 지난해부터 부모와 동행하는 자녀의 연령을 19세로 못박은 규제를 고쳐 22세로 높이고 시민권 박탈 조항을 담은 시민권법 개정안을 백지화 할 것이라고 공약했다.
이에 대해 이번 선거에서 자유당에 몰표를 준 소수계 커뮤니티들은 조속히 이를 이행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