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7.6°

2018.09.24(MON)

Follow Us

이민학생들, 곧바로 정규과정 투입

[토론토 중앙일보] 발행 2015/12/18  2면 기사입력 2015/12/17 13:55

OECD 교육실태 보고서 권고

새 이민학생들에 대해 바로 정규 수업을 받게 하는 캐나다 교육 시스템이 이들의 학교 생활 적응을 돕는데 가장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17일 이같은 결론을 골자로한 ‘이민학생 교육실태 보고서’를 발표했다.

캐나다를 포함한 30여개 국가를 대상으로 지난 2012년 조사 대상국들의 학력평가 결과를 분석 한 이 보고서는 “교육제도가 새 이민자 학력과 직접적인 연관 관계가 있다”고 밝혔다.

새 이민학생들을 분리해 언어 등 적응 교육을 받게 하는 것보다 취학과 동시에 바로 정규 수업에 참여시키는 것이 순조로운 학교 생활에 도움을 준다고 강조했다. 이와관련, 토론토 공립교육청 관계자는 “현재 온타리오주 교육부 지침에 따라 새 이민자들은 영어 교육을 제외한 모든 과목을 비 이민학생들과 함께 수업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민 출신 한 한인학생은 “방학기간인 여름에 토론토에 도착한후 영어교육(ESL)을 수강하고 개학과 동시 정규 수업에 참여했다”며 “초기에 언어 장벽 등으로 어려움을 겪었으나 곧 적응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교육청 관계자는 “광역토론토지역(GTA)은 세계에서 가장 다양한 배경의 학생들이 어울려 공부를 하고 있다”며 “교사들도 이에 익숙해 수업 진도에도 큰 차질이 없다”고 지적했다.

OECD에 따르면 이번 조사에서 캐나다와 호주, 뉴질랜드 등에서 새 이민자 학생들이 토종학생들보다 학력이 앞선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캐나다의 경우 새 이민 학생들을 각별히 배려하고 있다”며 “이같은 환경이 이들에게 적응과 학력 향상의 동기를 부여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한편 GTA 각 교육청들은 이달부터 캐나다에 속속 정착하고 있는 시리아 난민출신 학생들의 취학에 대비해 아랍권 교사와 교재 등을 확보하며 지원대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필 지역 교육청측은 “지역사회 이민지원단체들과 연계해 이들을 맞을 준비를 마쳤다”고 전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