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5°

2018.11.21(WED)

Follow Us

남북정상회담 바라보는 加언론 시각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4/30 16:11

캐나다의 국영 방송인 CBC는 "두 정상이 평화와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합의했다"라는 헤드라인으로 토론토 현지시간으로 오전 5시 31분 기사를 올렸다. 11년 만에 열린 남북 정상들은 한반도의 영원하고 확고한 평화정착을 담은 선언문을 발표했다고 소개했다. 그러나 CBC는 군비축소 절차에 대해서는 이번에 구체적으로 언급되지 않았고, 단지 북한이 남한에서 3만 명의 미군 철수를 이전에 조건으로 내세웠다고 보도했다. CBC는 이번 정상회담에도 불구하고 아직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의 제재는 아직 살아있다는 영국 보리스 존슨 외교부장관의 말을 마지막에 언급했다.



캐나다 대표 전국직인 글로브앤메일은 아침 뉴스를 통해 김정은이 역사적인 한국 대통령과의 회담을 위해 국경을 넘었다는 제목으로 65년간의 전쟁을 끝내기 위한 조치에 합의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회담이 북한의 핵무장 해제나 제한에 대한 특별한 합의는 실패했다고 해석했다. 그러면서 이번 남북 정상회담은 많은 부분에서, 북미 정상회담을 위한 전주곡이라고 봤다.


또 다른 전국지인 내셔널포스트는 '김정은 정상회담 후 북으로 귀환'이라는 제목을 달고 일본 아베의 사진을 대문짝만하게 집어넣으며 한국보다 일본의 입장을 대변하는 AP 통신 뉴스를 실었다. 한국시간으로 9시 30분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환송식을 받고 돌아가는 상황을 묘사한 것을 시작으로 27일 정상회담을 시간 역순으로 소개하는 형식의 기사를 실었다.

오후 8시 40분에는 NATO의 엔스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이 '진정한 변화를 보기 전까지 (북한)제재는 지속될 것'이라는 발표를 넣었다. 또 8시 30분에는 한국의 보수 정치인들의 비판적인 부분을 먼저 올리는 등 남북 정상대화에 대해 부정적인 시각을 더 보여주는 기사를 인용보도했다.


캐나다 최대 발행부수를 자랑하는 토론토 스타는 '남북정상 비핵화에는 동의했지만 구체적인 언급은 피했다'는 제목으로 AP 통신으 기사를 실었다. 그러나 네셔널포스트와 달리 한국전 종전과 한반도의 비핵화를 모색했다는 내용을 먼저 소개했다. 북한의 비핵화에 대한 수 많은 회의론과 수 십년간의 외교적 실패에도 불구하고 이번에는 두 정상이 미래를 위해 공동보조를 맞췄다고 봤다. 그러나 회의론자들이은 북한이 제재의 고통을 줄이려는 외교적인 수단을 수없이 펼쳤었다고 언급했던 점을 상기시켰다.

CTV는 캐나다 동부현지시간 오후 11시 43분 보도를 통해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의 상징적인 제스처들'이라는 헤드라인으로 두 정상이 악수를 하거나 손을 잡고 걷는 모습들을 소개했다. 이와 함께 한반도의 비핵화와 이산가족 상봉에 대해 합의했다고 전했다.

밴쿠버 중앙일보 / 표영태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