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64.1°

2018.09.24(MON)

Follow Us

노스욕 참사 캐나다 한글학교도 적극 참여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5/02 15:48

캐나다 한국학교 연합회와 온타리오 한국학교 협회가 지난 4월 23일 광역토론토 중 새 한인타운이라고 할 노스욕 영스트리트와 핀치 에비뉴에서 발생한 참사에서 희생을 당한 한인 피해자들과 유가족을 돕기 위한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발표했다.

캐나다 한국학교 연합회는 "토론토 노스욕 참사로 캐나다 전체가 큰 충격과 슬픔에 빠졌다"며, "캐나다 복합문화 사회의 일원으로 한인사회는 모든 희생자들을 위로하고 돕기 위해 나서게 됐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참사가 노스욕 한인타운에서 벌어졌고, 따라서 많은 한인들이 희생됐다는 점에서 한인사회가 특별 모금운동을 펼치게 된 점도 강조했다.

이에 따라 전국의 한글학교가 노스욕 참사를 위한 모금운동에 동참해 주기를 요청했다. 캐나다 한국학교 연합회의 고한나 임원은 "각 한글학교의 교사, 학생 그리고 학가부모님들이 함께 참여함으로, 무고한 사고로 희생된 자들과 유가족들을 위로하고 도우며, 우리가 거주하는도시의 고통과 아픔을 나누고 나아가 도시 안전에 대해서 재고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고 임원은 "지역 사회의 참사를 그저 애통하는 것으로 지나가지 않고, 적극적으로 동참하여 희생자들을 돕고, 피해방지를 위해 함께 노력하는 각 한글학교의 모습은 우리 자녀들에게 또 다른 자긍심으로 전달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모금장소는 전국의 각 한글학교로 정하고, 모금방법은 모금함 박스를 만들어 학교에 비치 하여 교사, 학부모, 학생 참여 유도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모금기간은 오는 31일까지 이며, 협회는 참여한 학교 명단을 지역사회와 공유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관련한 문의는 이메일(canadahangul@gmail.com) 또는 고한나 임원(647-998-0091)에게 하면 된다.

밴쿠버 중앙일보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