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9.4°

2018.09.21(FRI)

Follow Us

11월 밴쿠버 주택거래 전년보다 증가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07/12/11 13:32

높은 주택가격 탓 다세대 위주 거래
매물 등록 주택 수도 증가

광역밴쿠버 전체적으로 11월 주택거래가 작년 동기에 비해 증가했지만 거래 주택종류를 보면 상대적으로 저렴한 다세대 주택 위주로 이루어졌다.


그레이트밴쿠버부동산협회(REBGV)가 발표한 11월 주택거래 통계자료에 따르면 총 2,883채가 거래돼 작년 11월보다 22.2%가 늘어났다.
매물 등록된 주택 수는 작년 동기 대비 6.6%가 증가한 3,377건을 기록했다.
REBGV의 브라이언 냅탈리 회장은 “주택시장은 지속적으로 강세를 보이고 있다”고 말하고 “단지 주택소유 여유도가 문제”라고 지적했다.


11월 거래된 주택의 60%가 아파트와 타운하우스와 같은 다세대 주택이 차지했다.
REBGV는 프레이저강 이북 광역밴쿠버와 리치몬드 션샤인코스트, 스쿼미시 등을 관할하는데 11월 콘도의 벤치마크 가격은 37만4,393달러로 1년간 13.6%가 상승했다.


각 자치시별 아파트 가격을 보면 버나비는 33만5,036달러로 1년간 14.4%가 상승했고 코퀴틀람은 28만3,830달러로 11.3%, 밴쿠버웨스트는 31만7,906달러로 15.4%씩의 상승을 각각 기록했다.


타운하우스와 같은 연립주택의 벤치마크 가격은 45만5,332달러로 1년간 11%가 상승했다.
자치시 별로 보면 버나비는 44만8달러로 10.7%, 코퀴틀람은 41만6,765달러로 10.5%, 포트 무디는 39만8,473달러로 14.2%의 상승을 기록했다.


단독주택 벤치마크 가격은 72만9,011달러로 전년 동기대비 12.7%가 상승했다.
버나비는 73만6,983달러로 14.7%, 코퀴틀람은 62만6,427달러로 7.4%, 웨스트밴쿠버는 140만7,186달러로 17.1%를 기록했다.


써리와 랭리 등 광역밴쿠버 프레이저강 이남과 프레이저밸리행정구역 등을 관할하는 프레이저밸리부동산협회(FVREB)의 11월 주택거래 통계자료에 따르면 총 주택거래량은 1,327채로 전년동기대비 11%가 증가했다.


FVREB의 짐 맥코핸 회장은 “주택시장이 아직 건강한 상태”라고 평가하고 “다소 대기 매물이 증가하지만 판매는 꾸준하다”고 말했다.


11월에 새로 매물 등록된 주택 수는 작년 동기대비 9% 증가한 2,154채로 11월 말 기준 총 8,593채의 매물 주택이 있어 작년 동기 16%가 많은 셈이다.
FVREB의 단독주택 평균 가격은 51만1,176달러로 1년간 4.9%가 상승했다.


타운하우스는 32만5,409달러로 6.2%가 아파트는 21만5,118달러로 7.5%가 상승했다.


표영태 기자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아래 공란에서 쓸 수 있습니다.

▷중앙닷씨에이 www.joongang.ca
▷캐나다 밴쿠버 중앙일보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