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8.7°

2018.11.17(SAT)

Follow Us

호건 수상 통상외교차 동아시아 순방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1/25 09:31

존 호건 BC주수상과 통상 관련 장관들이 한국을 비롯해 중국, 일본 등 동아시아 국가들과 관계를 강화하고, BC에 좋은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한 목적으로 지난 20일 밴쿠버를 출발했다.

이번 10일 일정의 통상외교단에는 호건 수상을 비롯해 브루스 랄스톤(Bruce Ralston) 취업, 무역 및 기술부 장관과 조지 초우(George Chow)무역부 장관과 동행한다. 리사 베레 (Lisa Beare) 관광, 예술 및 문화부 장관 등이 동석했다.

이미 호건 수상은 23일 베이징을 방문해 목재 및 녹색 건축 정책 포럼’에 참석해 관광과 에너지 분야에 초첨을 두었다.

호건 수상은 “중국이 환경적으로 지속 가능한 건축을 점점 더 중시하고 있고 BC주는 기회가 있을 때마다 목재 건축 제품과 시스템의 환경적 이점을 홍보하고 있다”며 “BC주는 목재 제품과 기술 마케팅뿐 아니라 정책 및 의사 결정에 관여하는 정부 요인들과의 관계도 형성해 BC주 임산업 제품 시장을 확대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 관광산업과 관련해, 호건 수상 일행은 ‘2018캐나다-중국 관광의 해’와 겨울 스포츠에 대한 중국인의 관심 증대와 관련한 기회를 조성할 목적으로 관광 업계의 주요 인사들을 상대로 리셉션도 개최했다.

호건 수상 일행은 중국 방문을 마치고 25일 한국에 도착해 통상외교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방문에서는 BC주와 자매결연을 맺은 경기도와 도내 도시를 방문하며 양국간 통상 협력에 관해 논의할 예정이다.

현재 중국, 일본, 한국은 BC의 두 번째, 세 번째 그리고 네 번째로 큰 교역 상대국이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