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4.5°

2018.09.22(SAT)

Follow Us

[연방하원 34지구 선거] '조기투표의 힘' 한 번 더

[LA중앙일보] 발행 2017/06/03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7/06/02 19:21

오늘·내일 조기투표 실시
예선서 사전투표 앞서 2위
본선도 한인표가 당락 결정



미국 정가 [원용석의 옵에드 Op-Ed] 20.한인 대표할 정치인 내 손에 달렸다

"승부는 오늘과 내일 투표에서 결정된다."

로버트 안 연방하원 34지구 후보는 "조기투표 선거결과가 이번 선거판을 크게 좌우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하며 한인들의 투표를 독려했다. 오늘(3일)과 내일(4일) 피오피코 도서관(694 S Oxford Ave, Los Angeles) 등에서 오전 8시부터 오후 4시까지 연방하원선거 조기투표가 열린다. 조기투표에 참여할 경우 유권자등록과 투표를 함께할 수 있다.

6일 본선에서는 유권자등록을 할 수 없기 때문에 유권자등록을 사전에 하지 않은 유권자에게는 투표에 참여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다. 우편투표용지를 들고 가서 투표에 참여할 경우, 줄을 서지 않고도 투표할 수 있다.

안 후보 캠프 측은 조기투표에 '사활'을 걸고 있다. 지난 4월 예선에서도 우편투표와 조기투표에서 월등하게 앞서 2위에 안착할 수 있었다. 선거 당일 투표를 선호하는 라틴계 유권자들의 특성을 고려하면 조기 투표의 결과가 안 후보에게 가장 큰 '무기'가 될 수 있다.

2일 현재까지 집계된 우편투표 결과에 따르면 한인 5450명이 투표하면서 인종별 투표수에서 1위를 기록했지만 5251명이 투표한 라틴계 유권자들이 바짝 추격하는 양상이다. 지난주까지만 해도 한인 우편투표가 월등히 많았으나 이번주 라틴계가 우편투표에 대거 참여하면서 조기투표의 중요성이 더욱 커졌다.

오늘(3일)과 내일(4일) 피오피코 도서관 등에서 가주 34지구 연방하원 본선거 조기투표가 열린다. 조기투표 기간에는 유권자 등록과 투표를 함께 할 수 있다. 지난 4월에 열린 예비선거 조기투표 때 피오피코 도서관 앞에 투표권을 행사하기 위한 한인 유권자들의 행렬이 이어졌다. 김상진 기자

오늘(3일)과 내일(4일) 피오피코 도서관 등에서 가주 34지구 연방하원 본선거 조기투표가 열린다. 조기투표 기간에는 유권자 등록과 투표를 함께 할 수 있다. 지난 4월에 열린 예비선거 조기투표 때 피오피코 도서관 앞에 투표권을 행사하기 위한 한인 유권자들의 행렬이 이어졌다. 김상진 기자

안 후보 캠프 측은 한인들의 조기투표 참여를 독려하는 활동에 전력을 쏟고 있다. 가가호호 방문은 물론 투표장까지 차량편도 제공한다.

한편, 선거 막바지까지 캘리포니아에 다양한 이슈들을 놓고 안 후보와 지미 고메즈 후보가 계속 갑론을박을 벌이고 있다.

공영방송(KPCC)은 두 후보의 정책적인 차이점을 집중조명하기도 했다.

두 후보는 같은 민주당인 만큼 정책적 부분에서는 공통점을 보였지만 과세에 대한 부분에선 분명한 차이를 보였다. 안 후보는 개스세 인상에 찬성한 고메즈 후보를 비판했다. 고메즈 후보는 갤런당 2센트의 세금인상이 도로보수 등에 쓰이면서 공공이익에 부합한다고 말했지만 안 후보는 중산층과 저소득층에 부담을 주는 일이라면서 결과적으로 노숙자들이 늘어나는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반박했다.

투표소 차량을 원하면 선거사무소로 문의하면 된다.

캘리포니아 연방하원 34지구는 LA한인타운, 다운타운, 차이나타운, 리틀도쿄, 이글락, 링컨하이츠 등을 포함하고 있다. 현재 약 30만 명의 유권자가 등록됐으며, 이중 아시안 유권자는 약 5만 명, 한인 유권자는 약 1만8000명으로 집계되고 있다. 유권자 미등록 한인이 무려 2만7000명이다.

▶문의: (323) 385-1246, (213) 864-5990

관련기사 원용석의 옵에드- 시리즈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