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0.7°

2019.01.22(TUE)

미주한인위원회(CKA) 한인사회에 활동 홍보

[LA중앙일보] 발행 2017/07/13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7/07/12 20:37

정치력 신장이 목표
미주한인-한국간 연결

미주한인위원회(CKA)가 한인사회에 자신들의 활동 알리기에 나섰다.

CKA는 2010년 발족하고 2012년부터 본격적으로 활동을 시작한 미주 한인을 위한 비영리단체다.

CKA의 샘 윤 사무총장(사진)은 12일 LA한인타운 기자회견에서 "CKA는 급속도로 성장했다"며 "2012년에 단 한 명의 직원으로 시작했지만 지금은 직원이 4명까지, 회원이 150명까지 늘어났고 예산 또한 120만 달러에 달한다"며 그동안의 성장이 고무적이라고 밝혔다.

CKA는 한인사회의 정치적인 목소리를 높이고 미주 한인사회와 한국의 연결고리를 더 강하게 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2015년과 2016년 기금 모금을 위한 만찬을 개최하면서 김용 세계은행 총재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초대하면서 눈길을 끈 바 있다.

최근 CKA는 '북한 여행 금지법'의 상정을 막았다. 오토 웜비어 사망 이후 급속도로 냉각된 북미관계 때문에 법안이 빠르게 통과될 가능성이 컸지만 CKA가 제동을 건 것이다. 가장 큰 이유는 법안이 이야기하는 '여행'의 의미가 불확실하기 때문에 북한 인권관련활동은 물론 이산가족 상봉에도 큰 차질이 생길 수도 있다는 것.

법안 상정을 주도했던 애덤 시프 캘리포니아 연방하원의원은 법안에 문제점을 인정하고 CKA와 법안에 대한 논의를 하기로 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