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60.3°

2018.11.14(WED)

Follow Us

미주한인위원회(CKA) 한인사회에 활동 홍보

[LA중앙일보] 발행 2017/07/13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7/07/12 20:37

정치력 신장이 목표
미주한인-한국간 연결

미주한인위원회(CKA)가 한인사회에 자신들의 활동 알리기에 나섰다.

CKA는 2010년 발족하고 2012년부터 본격적으로 활동을 시작한 미주 한인을 위한 비영리단체다.

CKA의 샘 윤 사무총장(사진)은 12일 LA한인타운 기자회견에서 "CKA는 급속도로 성장했다"며 "2012년에 단 한 명의 직원으로 시작했지만 지금은 직원이 4명까지, 회원이 150명까지 늘어났고 예산 또한 120만 달러에 달한다"며 그동안의 성장이 고무적이라고 밝혔다.

CKA는 한인사회의 정치적인 목소리를 높이고 미주 한인사회와 한국의 연결고리를 더 강하게 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2015년과 2016년 기금 모금을 위한 만찬을 개최하면서 김용 세계은행 총재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초대하면서 눈길을 끈 바 있다.

최근 CKA는 '북한 여행 금지법'의 상정을 막았다. 오토 웜비어 사망 이후 급속도로 냉각된 북미관계 때문에 법안이 빠르게 통과될 가능성이 컸지만 CKA가 제동을 건 것이다. 가장 큰 이유는 법안이 이야기하는 '여행'의 의미가 불확실하기 때문에 북한 인권관련활동은 물론 이산가족 상봉에도 큰 차질이 생길 수도 있다는 것.

법안 상정을 주도했던 애덤 시프 캘리포니아 연방하원의원은 법안에 문제점을 인정하고 CKA와 법안에 대한 논의를 하기로 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