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6.8°

2018.11.21(WED)

Follow Us

'어마'에 쑥대밭 카리브해 이번엔 '마리아'

[LA중앙일보] 발행 2017/09/19 미주판 12면 기사입력 2017/09/18 20:26

최강 5등급 경보 발령
푸에르토리코 등 초긴장

허리케인 어마로 초토화된 카리브해 섬들에 다시 또 허리케인 마리아가 접근하고 있다.

미국 국립허리케인센터는 18일 마리아가 빠른 속도로 세력을 키우며 북서진하고 있다며 이날 오후 최대 풍속이 185마일에 달해 최강 카테고리 5등급으로 격상됐다고 밝혔다. 미국령 버진아일랜드, 영국령 버진아일랜드, 프랑스령 과들루프, 도미니카공화국, 세인트 키츠, 네비스, 몬트세랫, 마르티니크, 세인트루시아 등에 허리케인 경보가 내려졌으며 리워드 제도 일부가 18일 오후 허리케인 영향권에 들어 허리케인이 이 제도를 통과하는 동안 6~12인치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마리아는 푸에르토리코와 도미니카공화국 등 이미 허리케인 어마가 휩쓸고 간 경로인 카리브해 동부로 북진하고 있다. 도미니카공화당 정부는 이날 학교와 관공서 문을 닫고 주민들에게 대피령을 내렸다.

푸에르토리코는 어마 강타로 사회기반 시설이 약해진 데다 섬 대부분에 전기가 나가 아직도 7만 명이 넘는 주민이 암흑 속에서 살고 있는데 마리아가 다시 덮치면 그 피해를 가늠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리카르도 로셀로 주지사는 "20일쯤 상륙하는 마리아가 12~24시간 동안 푸에르토리코 전역에 18인치의 비를 쏟아부을 것으로 예보됐다"며 "6만80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대피소 450개를 준비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역대 최강급 허리케인 어마 상륙-그 후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