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8.8°

2018.09.19(WED)

Follow Us

타코벨, 인종비하 직원 해고…한인대학생에 "칭크(Chink)"

[LA중앙일보] 발행 2018/02/23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8/02/23 01:03

타코벨 직원이 한인 이인영씨에게 준 영수증에 '칭크(Chink)'라고 적혀 있다. [페이스북]

타코벨 직원이 한인 이인영씨에게 준 영수증에 '칭크(Chink)'라고 적혀 있다. [페이스북]

한인 대학생에게 아시안 비하 행동을 한 타코벨 직원이 해고됐다.

지난 17일 오전 1시 30분 펜실베이니아대 박사과정을 밟고 있는 이인영씨가 타코벨 매장을 찾았다가 아시안을 멸시하는 뜻인 '칭크(Chink)'라고 적힌 영수증을 받았다. 이 씨는 현장에서 거센 항의를 했다. 해당 직원은 곧 사과했지만 이후 동료와 '칭크'라고 말하며 인종 차별적인 행동을 계속했다.

이 사건이 일파만파 알려지자 타코벨 측은 20일 "해당 직원을 해고했다"고 공식 사과했다. 또 "인종차별적 행동은 용납할 수 없다"며 "직원들에게 교육을 실시해 재발방지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펜실베이니아대 아시아태평양계 학생연합 신수민 대표는 "직원 해고는 인종비하를 근절하기 위한 중요한 진전"이라고 평가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