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9.4°

2018.11.21(WED)

Follow Us

정현 '아시안 톱랭커'…니시코리 제치고 세계24위 확보

[LA중앙일보] 발행 2018/03/14 스포츠 1면 기사입력 2018/03/13 21:03

한국 테니스계의 기대주 정현이 BNP 파리바오픈 8강전서 세계랭킹 1위 로저 페더러(스위스)와 만날 것으로 보인다. [AP]

한국 테니스계의 기대주 정현이 BNP 파리바오픈 8강전서 세계랭킹 1위 로저 페더러(스위스)와 만날 것으로 보인다. [AP]

한국 남자 테니스계의 기대주 정현(26위·한국체대)이 니시코리 게이(25위·일본)를 제치고 아시안 1위를 예약했다.

정현은 12일 남가주 인디언 웰스서 벌어진 ATP투어 BNP 파리바오픈(총상금797만2535달러) 단식 3회전에서 토마시 베르디흐(15위·체코)를 2-0(6-4 6-4)으로 격파, 마스터스 1000 시리즈 대회 16강에 올랐다.

랭킹 포인트 90점을 더한 정현은 1위 로저 페더러(스위스)와 8강서 만날 예정이며 다음주 발표될 예정인 세계랭킹에서 24위를 확보, 한인 선수 역대 최고 순위를 기록케 됐다. 현재 아시아 선수 가운데 세계랭킹이 가장 높았던 니시코리는 몸 상태가 좋지 않아 이번대회에 불참, 다음주 세계랭킹 30위로 내려갈 전망이다.

2000년대 들어 아시아 국적으로 세계 랭킹이 가장 높았던 선수는 이형택(42)을 비롯, 파라돈 시차판(39·태국)ㆍ루옌순(35·대만)ㆍ니시코리로 이어져 왔으며 이형택과 시차판은 은퇴했고 루옌순은 86위에 머물고 있다.

한편 아시아 남자 선수 역대 최고 랭킹은 니시코리의 4위, 메이저 최고 성적은 역시 니시코리의 2014년 US오픈 2위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