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0.8°

2018.09.20(THU)

Follow Us

'풍운아' 배지환, 피츠버그 입단 확정

[LA중앙일보] 발행 2018/03/22 스포츠 1면 기사입력 2018/03/21 20:46

계약금 125만달러에 합의

내야수 배지환(19·사진)이 계약금 125만달러에 메이저리그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에 입단한다. 피츠버그 소식을 알리는 '파이어리츠 프로스펙츠'는 21일 "피츠버그가 배지환을 영입했다"고 전했다. 이에따라 배지환은 2010년 박찬호ㆍ2015년 강정호에 이어 피츠버그에서 뛰는 세번째 한인이 됐다.

배지환이 보장받은 125만달러는 1999년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김병현(225만달러)ㆍ2001년 시카고 컵스 류제국(160만달러)ㆍ2000년 시애틀 매리너스 추신수(137만달러)·1997년 뉴욕 메츠 서재응(135만달러)ㆍ1998년 시애틀 매리너스 백차승(129만달러)에 이은 한인 아마추어 선수 6위에 해당되며 그만큼 가능성을 인정받는 유망주임을 증명했다.

지난 2월 경북고를 졸업한 배지환은 우투좌타 내야수이며 포지션은 유격수다. 고교 3학년이던 지난해 전국대회 25경기에서 타율 0.474를 기록, 이영민 타격상을 받았으며 세계청소년선수권에서도 주전 유격수로 뛰었다.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30만달러에 계약한뒤 미국으로 건너와 훈련도 했지만 애틀랜타가 규정을 어기며 해외 선수를 영입, 징계를 받고 배지환도 '이면 계약' 의혹에 휩싸이며 빅리그 사무국이 배지환과 애틀랜타의 계약을 취소시켰다.

KBO리그 입단을 위해 법정공방을 벌이고 일본 독립리그행도 추진하던 배지환은 피츠버그와 계약하며 자칫 미아가 될 위기에서 극적으로 벗어났다.

관련기사 2018 MLB 추신수- 한국 선수 활약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