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8.6°

2018.09.25(TUE)

Follow Us

"중국 정부, 탈북자 장기매매 막아야"…탈북동포 LA중국총영사관 시위서

[LA중앙일보] 발행 2018/03/24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8/03/23 20:28

남가주에 있는 탈북동포들이 중국 총영사관 앞에서 연일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이들은 중국 정부가 탈북자 장기매매를 막고 난민 지위를 인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근 UPI통신은 LA 중국총영사관 앞에서 시위를 벌이는 탈북동포 모습을 전했다. 한국을 거쳐 LA로 이민 온 조보얼(50)씨 등 탈북동포는 중국 정부가 북한 출신 탈북자의 장기밀매를 외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조보얼씨는 UPI 인터뷰에서 "중국으로 건너간 탈북자가 장기매매 피해자가 되고 있다"면서 "그들은 중국 병원에서 장기매매를 원하는 민간인과 브로커 인신매매범 등에 의해 장기를 적출당한다"고 외쳤다.

조씨에 따르면 중국 내 장기매매는 일상이다. 특히 장기이식 수요가 많아 탈북자 쓸개가 7000달러에 거래될 정도다.

또한 조씨는 중국 내 인신매매범이 탈북자를 주요 표적으로 삼는다고 주장했다. 중국 정부는 탈북자를 난민으로 인정하지 않고 북한으로 강제송환하고 있다. 중국으로 넘어온 탈북자는 늘 불안에 시달리고 인신매매범의 좋은 표적이 된다는 것이다.

조씨는 "탈북자의 장기는 적출되고 시신은 거리에 버린다"며 "중국 정부는 탈북자를 보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보얼씨는 2001년 탈북 후 유럽에 3년간 머물렀다. 이후 한국에 입국해 12년을 거주했다. 조씨는 2016년 12월 LA로 이민 온 뒤 북한 주민 인권보호 운동을 벌이고 있다.

한편 조씨는 UPI 인터뷰 끝에 5월로 예정된 북미 정상회담을 부정적으로 내다봤다. 그는 북한이 비핵화에 절대 합의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