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6.1°

2018.09.24(MON)

Follow Us

민유라-겜린 커플, 1.56점 차이로 결선 좌절

[LA중앙일보] 발행 2018/03/24 스포츠 1면 기사입력 2018/03/23 21:04

회전도중 스텝 엉켜 감점

피겨 스케이팅 아이스댄스 한국대표인 민유라-겜린 조가 23일 이탈리아 북부 밀라노에서 벌어진 세계선수권대회 쇼트 댄스에서 우아한 연기를 펼치고 있다.[AP]

피겨 스케이팅 아이스댄스 한국대표인 민유라-겜린 조가 23일 이탈리아 북부 밀라노에서 벌어진 세계선수권대회 쇼트 댄스에서 우아한 연기를 펼치고 있다.[AP]

한국 피겨 스케이팅 아이스댄스 대표팀인 민유라-알렉산더 겜린 조가 이탈리아에서 벌어진 세계선수권대회 결선(자유종목) 진출이 좌절됐다.

민유라-겜린 조는 23일 밀라노의 메디오라눔 포럼서 열린 2017~2018년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대회 아이스댄스 규정종목(쇼트댄스)서 기술점수(TES) 31.65점-예술점수(PCS) 27.17점으로 총점 58.82점을 획득, 31개조 가운데 21위에 그치며 20위까지 주어지는 프리댄스 진출권을 아깝게 놓쳤다. 특히 20위인 터키의 알리샤 아가포노바-알페르 우카르(60.38점)에 1.56점 뒤져 아쉬움이 컸다.

12번째로 출전한 민유라-겜린 조는 쇼트댄스 프로그램 삼바 음악으로 루이스 폰시의 데스파시토와 탈리아의 라틴여성, 룸바 음악으로 마이 올(My All)에 맞춰 연기했다. 민유라-겜린 조는 남자 선수가 여자 선수를 거꾸로 들어올리는 커브 리프트에서 레벨 4를 받아 선전했지만 싱크로나이즈드 트위즐이 문제였다. 겜린의 스텝이 엉키며 감점을 받고 손을 잡지 않고 펼치는 미드라인 스텝 시퀀스(레벨3)로 연기를 끝마쳤다.

아이스댄스 쇼트 댄스 1위는 83.73점의 가브리엘라 파파다키스-기욤 시즈롱(프랑스)조가 차지했다. 이들은 지난달 평창 겨울올림픽에서 파파다키스의 상의 후크가 풀어지는 사고에도 불구하고 은메달을 차지한바 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