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3°

2018.09.21(FRI)

Follow Us

국채이자율 오르자 금리 4회 인상설 '솔솔'

[LA중앙일보] 발행 2018/04/26 경제 2면 기사입력 2018/04/25 17:14

일부 "경기·물가 반영" 주장

재무부가 발행한 10년 만기 국채 금리가 25일에도 3%를 돌파했다. 지난 2014년 1월 이후 최고수준이다. 이에 따라, 연방준비제도(Fed.이하 연준)의 기준금리 인상 속도도 예상보다 빨라질 것이란 전망이다.

연준은 지난달 공개시장위원회(FOMC)를 통해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1.50~1.75% 유지)하면서 올해 3차례 금리인상 전망을 유지했다. 하지만, 최근 10년물 국채금리의 오름세로 월가에서는 연준이 올해 금리를 4차례까지도 올릴 수 있다는 해석이다.

국채금리는 경기와 물가에 연계돼 결정된다. 미국 경제는 지난 4분기 이후 2분기 연속 연율기준 3%대 성장률을 기록하며 확장하고 있다. 물가도 최근 유가급등으로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이같은 경기회복과 물가상승으로 연준의 금리인상이 그만큼 탄력을 받게 될 것이라는 게 금리인상 가속 가능성을 제기하는 이유다.

한편, 국채금리가 오르면서 주택담보대출과 기업대출에도 영향을 미치게 된다. 10년물 국채금리는 장기금리의 벤치마크 구실을 하기 때문이다. 주택담보대출 이자상승으로 가계 부담이 늘고 기업대출은 위축될 수밖에 없다.

특히, 싼 금리에 기업대출을 받아 자사주를 매입하던 기업들로 인해 지속상승해 온 주식시장도 타격을 받게 된다.

연준은 금융위기가 터지며 시장의 채권을 사들이고 유동성을 확대하는 양적완화(QE) 정책을 폈다. 완만한 경기회복세가 이어지면서 2015년 말부터는 QE 중단을 선언했고 이후 보유자산 축소를 통한 시장의 유동성 공급을 줄이고 있다.

연준은 매달 100억 달러의 자산을 축소하면서 3개월마다 규모를 늘리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의 인프라 확대 정책까지 겹치면서 채권시장에는 물량이 대량으로 쏟아지며 국채값은 하락하고 수익률은 오르고 있는 것이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