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8.2°

2018.11.12(MON)

Follow Us

개스값, 갤런당 3.60달러

[LA중앙일보] 발행 2018/05/01 경제 3면 기사입력 2018/04/30 17:37

정유업계가 메모리얼 연휴 준비에 들어가면서 '약속이라도 한 듯' 개스비가 오르고 있다.

가주 내 주요 대도시 개스비가 최소 3.50달러를 상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현재 전국 평균 레귤러 개솔린의 갤런당 가격은 2.81달러로 비교적 안정세를 보이고 있으나, 샌디에이고는 3.64달러, LA는 3.65달러, 샌프란시스코는 3.71달러를 기록하는 등 가주내 주요 12개 도시 모두 3.60달러 이상의 가격대를 유지하고 있다. 이들 가격들은 올해 초에 비해 최소한 20~40센트가 오른 가격이다. 업계 전문가들은 6월을 넘어서면서 본격적인 휴가 시즌에는 가주 개솔린값은 갤런당 4달러대를 보이기 시작할 것으로 내다봤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