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9.1°

2018.09.22(SAT)

Follow Us

티모빌·스프린트 "가격 인상 없다"…업계서는 '부정적'

[LA중앙일보] 발행 2018/05/02 경제 5면 기사입력 2018/05/01 19:00

초대형 합병으로 주목을 받고 있는 티모빌과 스프린트가 합병 이후 이용 요금을 올리지 않을 것이라고 공언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당장은 아니더라도 가격 상승은 불가피할 것이라며 두 회사의 발표를 평가절하했다.

합병 발표 이틀만에 티모빌과 스프린트는 '가격 인상' '할인 중단' 등의 여론을 의식한 듯 "가격 인상은 없을 것이며 두 회사 고객들은 더 나은 서비스를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이동통신 업계가 지난 5년 동안 평균 이용료가 19% 내려가면서 상승 시점이 눈앞에 와있어, 두 회사의 합병은 가격 인상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동통신 마켓 분석회사인 '가트너 리서치'의 빌 멘데즈 연구원은 CNN과의 인터뷰에서 "당장은 브랜딩을 위해 가격을 올리지 않고 추가 서비스를 제공한 뒤 결국엔 서비스 유지와 5G 추가를 이유로 가격 상승을 부추길 것이며 버라이즌과 AT&T 도 여기에 편승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전했다.

또한 두 회사가 셀룰러폰 서비스에서 그치지 않고 브로드밴드, TV 등에도 진출하면서 외연을 확장하고 이에 필요한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기존 이용자들의 주머니를 공략할 것으로 전문가들은 내다보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