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8.0°

2019.05.24(Fri)

"내가 자란 도시 내가 지켜야죠”

[LA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6/05 09:46

세리토스셰리프국 한인VOP
순찰자원봉사요원 준 맹

순찰자원봉사요원으로 활동한지 7개월째에 접어들었다는 준 맹(사진) VOP는 엔지니어링을 전공하는 대학생이다.

VOP지원 이유에 대해 맹 VOP는 "초등학교 시절부터 세리토스에서 생활해 온 탓에 커뮤니티를 위해 뭔가 돌려줘야한다는 생각이 들어 시작하게 됐다. 홈타운의 치안과 안전을 지키는데 직접 참여할 수 있다는 점에서 보람을 느낀다"고 밝혔다.

현재 세리토스 셰리프국에는 총 40여명의 VOP가 활동하고 있으나 한인은 맹 VOP를 포함해 김교호.김중현 부부 VOP 등 3명뿐이다.

맹 VOP는 "신원조회를 통과한 경우 1달간 20여시간의 교육을 마친 후 셰리프 차량을 몰고 순찰업무를 비롯해 교통정리 등 다양한 지원업무에 나서게 되며 한달에 30시간 정도 봉사하고 있다. 한인 인구도 많은 만큼 보다 많은 한인들이 자원했음 하는 바램이다"고 말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