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8.0°

2020.09.25(Fri)

기생충 수상에 해리스 미 대사도 축하

[LA중앙일보] 발행 2020/02/10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20/02/09 20:46

아카데미상 이모저모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 대사가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 각본상 수상을 축하했다.

해리스 대사는 9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기생충으로 한국 영화 최초의 아카데미 각본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에게 축하를 전한다. 더 많은 수상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해리스 대사는 “대사관 동료들과 함께 ‘짜파구리’를 먹으며 오스카 시상식 관전 파티를 즐기고 있다”며 자신이 먹고 있는 짜파구리 사진과 봉 감독이 나오는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 생중계 방송 시청 장면 등을 함께 올렸다.

짜파구리는 영화 기생충에서 짜파게티와 너구리 라면을 섞어 끓인 짜파구리에 한우를 얹어 먹는 장면이 연출돼 주목받은 바 있다.

한편 뉴욕타임스의 영화평론가 카일 뷰캐너는 8일 “기생충이 이변을 일으킬 것이란 느낌을 지울 수 없다. 등장 인물에 따라 긴장감을 더하는 능수능란한 시퀀스로 주목받는 기생충의 편집상 수상도 가능하고, 이는 곧 작품상 수상으로 이어질 수 있다”며 기생충에 대한 기대를 전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