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0.0°

2019.03.23(Sat)

민권센터, 노인아파트 개선 캠페인 전개

서승재 기자  seo.seungjae@koreadaily.com
서승재 기자 seo.seungjae@koreadail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6/09/01 미주판 6면 기사입력 2016/08/31 22:44

주민 간담회 개최 노인들 의견 수렴
다양한 언어 서비스 등 시정안 마련

동성훈 민권센터 주택문제 조직담당자(오른쪽)가 31일 플러싱도서관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노인아파트 캠페인 취지를 설명하고 있다.

동성훈 민권센터 주택문제 조직담당자(오른쪽)가 31일 플러싱도서관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노인아파트 캠페인 취지를 설명하고 있다.

영어 일색의 입주 신청서와 5~10년의 대기 기간 등으로 뉴욕시 노인아파트에 대한 불만이 끊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민권센터가 이와 같은 노인아파트의 문제점을 시정부에 알리고 시정을 촉구하기 위한 캠페인을 전개한다.

민권센터는 31일 플러싱도서관에서 주민 간담회를 열고 이날부터 노인아파트 시정 청원서 작성 작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이날 공개된 청원서 예비안에는 ▶ 노인아파트 신청 및 인터뷰 시 다양한 언어 서비스 제공 ▶노인아파트 신청서 단일화 ▶시에서 관리를 일원화하고 노인아파트 신규 공급 시마다 자동 신청 ▶ 노인아파트에 대한 이의 제기 제기 시스템 마련 ▶소수민족 차별 금지를 위한 규정 강화 ▶시 민원 신고 전화인 311을 통한 노인아파트 안내 시스템 구축 등이 포함됐다.

동성훈 민권센터 주택문제 조직담당자는 "최근 10년간 민권센터에서 가장 많이 접수된 노인 관련 민원이 노인아파트일 정도로 문제가 심각하다"며 "이날 간담회를 시작으로 노인아파트에 대한 한인 및 타민족 노인들의 의견을 수렴해 수정 작업을 거쳐 청원서를 뉴욕시에 전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퀸즈를 비롯한 시 5개 보로에 거주하는 60여 명의 노인들이 참석해 노인아파트에 대한 다양한 불만 사항을 털어놓았다. 토마스 김씨는 "노인아파트에 입주하기 위해 5~10년까지 대기하는 경우가 이어지면서 일부 노인아파트 대기자들은 대기 순번을 바꾸기 위해 수천 달러의 뒷돈을 건네는 불법사례도 빈번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레이스 전씨는 "노인아파트 대기 기간도 문제지만 신청서를 구하는 것부터가 노인으로서는 거의 불가능하다"며 "직접 노인아파트 개발사에서 신청서를 받아 영어로 작성해야 하고 신청서 작성 요령 등에 대한 설명도 없기 때문에 컴퓨터를 못하고 영어가 힘든 노인들은 신청이 어렵다"고 하소연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또 노인아파트 대기 명단에 올라 있을 경우 6개월에 한 번씩 본인이 직접 신청 상태를 갱신해야 하는 것 등이 주요 문제점으로 지적됐다. 민권센터는 오는 12일과 19일, 추가로 주민 간담회를 열고 노인들의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718-460-5600.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