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3.0°

2020.05.29(Fri)

[우리말 바루기] '애끓다'와 '애끊다'

[LA중앙일보] 발행 2018/10/29 미주판 19면 기사입력 2018/10/28 14:30

"'애끓는' 마음을 모은 국민의 응원이 통했는지 전반을 0-1로 지고 있던 한국 팀은 후반 총공세 끝에 이천수 선수의 절묘한 프리킥 골에 이어 안정환 선수가 추가 골을 넣으며 토고 팀에 2-1 승리를 거뒀다."

'애끓다'와 '애끊다'는 많이 쓰이지만 자주 혼동되는 낱말들이다. 두 낱말을 구분해 쓰는 방법은 '애'가 창자를 뜻하는 옛말이라는 점을 생각하면 쉬울 것이다.

'애끓다'는 '몹시 답답하거나 안타까워 속이 끓는 듯하다'라는 뜻으로 '애타다'로 바꿔 쓸 수 있다. "오리정은 춘향이가 이 도령과 애끓는 이별을 나눈 곳이다"처럼 쓰인다. '애끊다'는 '몹시 슬퍼서 창자가 끊어질 듯하다'라는 뜻이다. "광언의 소리는 구성지면서도 애끊는 가락으로 흘렀다"처럼 쓰인다.

전반이 한국에게 '애끓는' 경기였다면 후반은 토고에게 '애끊는' 경기가 됐음 직하다.

관련기사 우리말 바루기 -시리즈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