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8.0°

2020.08.03(Mon)

[우리말 바루기] '지' 띄어쓰기

[LA중앙일보] 발행 2018/11/05 미주판 19면 기사입력 2018/11/03 14:58

우리말의 어미, 접사, 조사는 항상 앞말과 붙여 쓰고 의존명사는 띄어 쓴다. '지'는 어미와 의존명사의 형태가 같은 예다. '지'가 어미일 때는 앞말과 붙이고 의존명사일 때는 띄어야 한다.

"그가 유능한 지 잘 모르겠다"와 같이 사용해선 안 된다. 이때의 '지'는 의존명사가 아니다. '-ㄴ지' '-ㄹ지'의 형태로 쓰인 어미이므로 앞말과 붙여야 한다.

띄어쓰기가 헷갈릴 때는 추측·의문을 나타내는 비슷한 형태의 어미로 바꿔 보면 명확해진다. "얼마나 유능한지"를 "얼마나 유능한가"로 바꿔도 의미가 통하면 붙이면 된다.

"이건 읽은 지 꽤 오래된 책이다"의 경우는 어떨까? 이때의 '지'는 어떤 일이 있었던 때로부터 지금까지의 동안을 나타내는 의존명사이므로 띄어 쓰는 게 바르다.

'지'는 시간의 경과를 나타낼 때만 의존명사이므로 띄어 쓰고 그 외에는 붙이면 된다.

관련기사 우리말 바루기 -시리즈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