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0.0°

2020.06.06(Sat)

[우리말 바루기] 가름하기와 가늠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18/11/10 미주판 9면 기사입력 2018/11/09 18:57

'가름'과 '가늠'은 둘 중 하나를 틀린 표현으로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둘 다 바른말로 각기 다른 의미를 지니고 있다.

'가름하다'는 쪼개거나 나누어 따로따로 되게 하거나 승부나 등수 등을 정한다는 의미를 지니고 있다. "이번 경기는 선수들의 투지가 승패를 가름했다" 등처럼 쓸 수 있다.

'가늠하다'는 목표나 기준에 맞고 안 맞음을 헤아려 보거나 사물을 어림잡아 헤아린다는 뜻을 가지고 있다. "그 사람은 나이를 가늠하기 어렵다" 등과 같이 사용된다.

'가름'은 '가르다'에서 온 말로 쪼개거나 나누어 구분 짓는다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가늠'은 '헤아려 보다'와 같은 뜻이므로 바꾸어 보아 의미가 통하면 '가늠하다'를 쓰면 된다.

'갈음하다'는 다른 것으로 대신해 바꾸다는 뜻이다. "이것으로 인사에 갈음합니다" 등처럼 쓰인다.

관련기사 우리말 바루기 -시리즈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