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2.0°

2020.08.12(Wed)

[우리말 바루기] 죽을 맛

[LA중앙일보] 발행 2018/11/20 미주판 21면 기사입력 2018/11/19 19:21

세상을 살아가는 재미나 의욕을 얘기할 때 '살맛'이란 단어를 쓴다. 한 단어이므로 붙여 써야 한다. 이와 반대되는 말로 '죽을 맛'이란 단어가 쓰인다. '살아가는 데 꽤 괴롭고 힘든[어려운] 상태나 기분'을 뜻한다.

"부녀회의 아파트 가격 담합 때문에 중개업소는 일이 없어 생계를 걱정해야 하고 아파트 시세를 제공하는 정보업체들은 일이 많아 죽을 맛이라는 분위기다." '어떤 사물이나 현상에 대해 느끼는 기분'(청순한 맛/새로운 맛)이란 뜻의 '맛'을 쓴다면 예문처럼 '죽을 맛'이라고 띄어 쓰는 것이 옳다. '죽을맛'이 아직 사전에 올라 있지 않다는 점에서도 그렇다.

그러나 '살맛'의 상대어라는 시각에서 본다면 '죽을맛'이라고 붙여 쓰는 것이 좋다는 생각이다. 실제 쓰임에서도 띄어 쓴 것보다는 붙여 쓴 예가 더 많다. '죽을병, 죽을상, 죽을죄, 죽을힘' 등도 한 단어가 된 것들이다.

관련기사 우리말 바루기 -시리즈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