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5.0°

2020.08.06(Thu)

[우리말 바루기] 죄이다

[LA중앙일보] 발행 2018/11/28 미주판 21면 기사입력 2018/11/27 19:01

"업계, 환율에 죄고 유가에 졸려 '비명'" 어느 신문의 기사 제목이다. 문맥으로 보아 타동사 '죄다'(=조이다)의 피동형을 써야 말이 된다. 그런데 '죄고'를 썼다. '죄고'는 '죄다'를 활용한 능동형이지 피동형이 아니다.

'죄다'의 피동형은 어떻게 적어야 하는가. '조이이다'로 쓰면 될 것 같은데 이런 표현은 없다. '죄이다'로 해야 한다. '조여지다'도 가능하다. 따라서 앞의 제목은 "업계, 환율에 죄이고 유가에 졸려 '비명'"으로 해야 옳다.

"나사가 너무 세게 조여 있어서 풀기가 어렵다." 표준국어대사전 '조이다'1항 ①의 예문이다. 이 '조여'도 문제가 있다. '느슨하거나 헐거운 것이 단단하거나 팽팽하게 되다'란 뜻의 '조이다'에서 활용된 것이라면 나사가 스스로 그렇게 되었다는 말이므로 뜻이 통하지 않는다. '죄다'의 피동형을 써서 '죄여'로 하거나 '조여져'로 해야 맞다.

관련기사 우리말 바루기 -시리즈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