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4.0°

2020.08.08(Sat)

[우리말 바루기] 널브러지다

[LA중앙일보] 발행 2018/11/29 미주판 21면 기사입력 2018/11/28 19:02

'널부러지다'는 많은 사람이 사용하는 표현이지만 표기법상으로는 잘못이다. 두 가지 경우로 나눠 볼 수 있다. 우선 너저분하게 흐트러지거나 흩어져 있는 모습을 표현할 때 "방에는 빈 술병과 먹다 만 안주들이 널부러져 있었다"처럼 잘못 쓰는 것이다. 이때는 '널브러지다'를 써서 '안주가 널브러져 있었다'로 하는 게 맞다.

한편 '널브러지다'에는 "마라톤을 완주한 선수들이 땅바닥에 널브러져 앉아 있다"같이 '몸에 힘이 빠져 몸을 추스르지 못하고 축 늘어지다'라는 뜻도 있다.

또 하나는 "널부러진 시체들 사이에서 흘러나오는 신음이 피 냄새에 섞일 뿐 집 안은 적막에 덮여 있었다"(조정래의 '태백산맥' 중에서)처럼 '힘없이 너부죽이 바닥에 까부라져 늘어지다, 죽어서 넘어지거나 엎어지다'라는 뜻으로 잘못 사용하는 경우인데 이때는 '너부러지다'를 써서 '너부러진 시체들'이라고 하는 게 맞다.

관련기사 우리말 바루기 -시리즈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