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5.0°

2020.08.11(Tue)

[우리말 바루기] 되레와 외려

[LA중앙일보] 발행 2018/12/06 미주판 21면 기사입력 2018/12/05 18:17

'예상이나 기대 또는 일반적인 생각과는 반대되거나 다르게'라는 뜻으로 '되려'라는 표현을 쓰는 걸 가끔 볼 수 있다. 그러나 '되려'는 '되레'의 잘못이다. "잘못한 사람이 되레 큰소리친다"처럼 쓰는 게 옳다.

'되레'는 '도리어'를 줄여 쓴 말이다. 사실 음운 규칙에 따르면 '살리(다)+어'가 '살려'가 되듯 '리+어'일 경우 '려'로 줄어드는 게 일반적이므로 '되려'가 자연스럽게 보일 수도 있다. 그러나 표준어를 선정할 때 '되려'보다는 '되레'가 표준어 화자 층에서 더 많이 쓰인다고 판단해 '도리어'의 준말로 '되레'를 인정하고 '되려'를 버린 것이다.

'오히려' 역시 '일반적인 기준이나 예상, 짐작, 기대와는 전혀 반대가 되거나 다르게'라는 뜻을 지녔다. '되레'와 관련해 헷갈리기 쉽겠지만 '오히려'의 준말은 '외려'다.

관련기사 우리말 바루기 -시리즈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