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4.8°

2018.09.22(SAT)

Follow Us

'라이프' 문소리, 월요병 날려버린 엔딩요정..마지막까지 빛났다

[OSEN] 기사입력 2018/09/11 18:27

[OSEN=박진영 기자] 상국의 해피엔딩을 이끈 문소리의 활약이 마지막까지 빛나며 반응이 뜨겁다.

지난 12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라이프’(연출 홍종찬 임현욱, 극본 이수연)의 마지막회에서 세화(문소리 분)는 승효(조승우 분)를 위해서 그 몰래 조회장을 찾아가 환경부 뇌물 관련 자료를 들이밀었고, 조회장이 법인 변경을 취소하며 일말의 효과는 보게 되었다.

이어 해고를 통보받은 승효와 대화를 하던 세화는 “왜 남한테 당부하듯이 말해요? 이제 사장님 일 아녜요? 진짜 관둬요?”라며 놀라는가 하면, 사장실에서 나와서 걷다 문득 서운함이 고개를 들자 “흥, 왜이래 쓸데없이?”라고 혼잣말해 귀여운 츤데레 면모를 드러내기도 했다.

갑자기 의료진들을 대회의실에 불러 모은 세화. 환자가 제일 몰릴 시간에 대단한 이슈가 아닌 것으로 왜 모여 있어야 하는지 의아한 사람들의 눈앞에 승효가 나타났고, 세화가 “오셨어요? 오늘이 마지막 날이시라면서요. 아무리 눈 흘기고 싸우기만 한 사이였어도 인사는 하고 갈 생각이었죠, 사장님?”라고 해 일부러 그 자리를 만들었음을 알게 했다.

이렇듯 문소리는 지키려는 자와 바꾸려는 자의 신념이 병원 안 여러 군상 속에서 충돌하는 이야기 가운데, 의사이면서 한 명의 인간이기도한 인물을 섬세하고 실감나게 그려내 극의 재미를 더했다. 이어 그간 쌓아온 탄탄한 연기내공을 '오세화'라는 역동적인 캐릭터에 투영시키며, 극을 해피엔딩으로 이끄는 활약을 펼쳤다./parkjy@osen.co.kr

[사진] '라이프' 

박진영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