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4.0°

2019.06.24(Mon)

“될지어다”..‘구해줘2’천호진, 오늘 본격 사기판 열린다

[OSEN] 기사입력 2019/05/21 19:44

OCN 제공

[OSEN=김나희 기자] ‘구해줘2’ 천호진이 본격적으로 월추리 마을 사람들을 속일 사기판을 벌리며 작전에 돌입한다.

현재 방송 중인 OCN 새 수목드라마 ‘구해줘2’(극본 서주연/ 연출 이권)에서 출소 후 고향 월추리에 입성한 김민철(엄태구 분). 그러나 동생 영선(이솜 분)을 포함한 마을 사람들은 밥먹듯 사고를 치고 늘 제멋대로인 그의 등장이 반갑지 않았다. 그리고 민철을 반기지 않는 또 한 명의 인물이 있었다. 바로 월추리 마을 사람들을 속이고 사기를 칠 목적으로 예배당을 세운 최경석(천호진 분)이다.

지난 방송에서 경석은 마을 사람들을 속이기 위한 물밑작업을 진행했다. 사람들에게 점심을 대접한 식당에서 휠체어를 탄 남자와 그의 가족을 마주친 경석. 그를 ‘구 회장님’이라고 부르며 우연히 만나 반갑다는 듯 인사해 함께 있던 마을 사람들의 궁금증을 자극했다. 그러나 그들이 우연히 식당 앞에서 마주친 것도, 남자가 휠체어를 타고 있는 것도 모두 계획된 연기였다. 전날 경석이 여관 앞에 내려주며 “문단속 잘하고. 입단속은 더 잘하시고”라는 지시사항을 전달하자, “그럼요, 연락 주시면 시간 맞춰 나가겠습니다”라고 답한 그는 여관으로 멀쩡하게 걸어 들어갔기 때문. 본격적으로 경석의 작업이 시작되는 순간이었다.

그리고 경석이 자신의 비밀을 모두 알고 도망친 병률(성혁 분)을 잡았다는 소식을 듣고 환호하는 엔딩으로 앞으로의 전개에 시청자들의 이목이 집중된 가운데, 지난 방송 직후 공개된 5회 예고 영상에서는 경석이 ‘구 회장’이라 불렀던 남자가 월추리 마을에 등장해 철우(김영민 분)에게 “최장로님 소개로 왔습니다”라고 말하는 장면이 포착됐다. 이어 휠체어에 앉은 남자를 위해 철우는 열심히 기도했고, “신기하네. 발가락이 움직인 게 우연인가, 기도 때문인가?”라는 붕어(우현 분)의 목소리가 들렸다. 경석이 짠 사기판에 사람들이 조금씩 넘어가고 있다는 것을 짐작할 수 있는 바. 그렇다면 병률까지 잡혀버린 마당에 이제 경석의 본모습을 아는 사람은 민철뿐. 과연 월추리의 ‘미친 꼴통’ 민철은 그의 독주를 막을 수 있을까.

‘구해줘2’ 제작진은 “오늘(22일) 밤, 경석의 본격적인 사기판이 실감 나게 펼쳐진다. 사람들의 마음을 교묘하게 파고든 경석이 이들에게 어떻게 믿음을 심을지, 그 믿음이 어떤 결과를 초래할지, 그리고 유일하게 경석의 의뭉스러움을 눈치챈 민철이 어떻게 반격을 시작할지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구해줘2’ 5화는 오늘(22일) 밤 11시 방송된다. / nahee@osen.co.kr

김나희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