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8.4°

2018.09.22(SAT)

Follow Us

메르스 환자 동승한 외국인 30명 소재 오리무중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9/11 02:56


국내에서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확진 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11일 광주 서구 광천동 버스종합터미널에서 보건당국 관계자가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광주 유스퀘어터미널 제공) 2018.9.11/뉴스1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확진자 A(61)씨와 같은 비행기를 타고 입국한 외국인 115명 중 아직 30명의 소재가 파악되지 않고 있다. 11일 질병관리본부(이하 질본)에 따르면 외국인이 입국하면서 체류장소로 적은 곳에 지자체 공무원이 찾아갔지만 연락이 안 되거나 체류장소가 명확하지 않은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질본 박옥 위기분석국제협력과장은 “외국인에 대해선 법무부 출입국사무소를 통해 정보를 얻고, 경찰청 등과 협력해 소재를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침·가래 등의 증상이 생겨 메르스 의심환자로 분류된 사람은 전날 6명에서 10명으로 늘었다. 이중 밀접 접촉자는 1명이다. 바이러스 검사에서 음성으로 나왔다. 간접 접촉자 7명도 음성이었고, 2명은 검사 중이다. 나머지 밀접 접촉자 20명에게서 아직 의심 증세가 나타나지 않고 있다. 쿠웨이트에서 A씨와 동행한 직장 동료 50대 남성도 아직 증세가 없다.
A씨의 항공기 동승객을 포함한 간접 접촉자는 408명으로 확인됐다. 처음에는 418명이었으나 그사이 외국인 8명과 내국인 2명이 해외로 출국한 것으로 밝혀졌다. 서울대병원의 보안요원 1명이 추가됐고, 외국인 1명은 입국이 불허됐다.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의 국내 확진환자가 격리치료중인 가운데 1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응급의료센터에 메르스 관련 안내문이 붙어있다. 2018.9.11/뉴스1

A씨는 쿠웨이트 현지에서 한국인 근로자 68명을 접촉했다. 이 중 밀접접촉자는 13명, 간접접촉자는 48명이다. 나머지 7명은 증상이 생기기 전 만난 이들이다. 쿠웨이트 보건 당국 검사에서 밀접 접촉자 9명, 간접접촉자 10명은 바이러스 음성이었다.
A씨는 격리된 이후 아직 큰 변화는 없다고 한다. 질본은 A씨의 검체(가래)를 받아 바이러스를 분리한 뒤 유전자를 분석할 예정이다. 2015년 바이러스, 올해 중동에서 번진 바이러스와 일치하는지 확인할 계획이다. A씨 정보를 쿠웨이트 보건부에 보내 메르스 감염 경로를 파악하고 있다.
A씨가 이용한 리무진 택시를 탄 승객 25명이 확인됐다. 이들 중 의심 증세를 보이는 사람은 없다. 승차 22건 조사가 완료됐고 2건은 조사 중이다. 질본 관계자는 “확진자의 침방울이 택시에 묻어있을 경우 2시간 동안 감염 위험이 높다고 본다. 여기에 해당하는 승객이 2명인데, 아직 의심 증상이 나타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