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5°

2018.11.21(WED)

Follow Us

류현진, 조이 보토 피했다…다저스는 터너 휴식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9/11 15:10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류현진(31·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조이 보토(35·신시내티 레즈)와의 맞대결을 피했다.

신시내티는 12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파크에서 열리는 다저스와의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홈경기에서 보토에게 휴식을 줬다.

'빅리그 출루왕' 보토는 류현진을 상대로 타율 0.364(11타수 4안타), 1홈런, 3타점으로 강했다. 12일 신시내티전에 나서는 류현진으로서는 보토의 휴식이 반갑다.

베테랑 외야수 빌리 해밀턴도 선발 라인업에서 빠졌다.

신시내티는 스콧 셰블러(우익수), 호세 페라사(유격수)를 테이블 세터로 배치했다. 셰블러는 류현진에게 5타수 2안타 1홈런을 친 경계해야 할 타자다.

에우헤니오 수아레스(3루수)와 필립 어빈(좌익수), 커트 카살리(포수)가 클린업 트리오를 이루고, 브랜던 딕슨, 개브리얼 게레로(중견수), 루이스 카스티요(투수)가 뒤를 잇는다.

개브리엘 게레로는 명예의 전당에 헌액된 블라디미르 게레로의 조카로 이날 처음 빅리그 경기에 선발 출전한다.

류현진은 12일 신시내티전에서 야스마니 그란달과 배터리를 이룬다.

다저스는 족 피더슨(좌익수), 맥스 먼시(2루수)를 1, 2번에 기용했다.

매니 마차도가 3번타자 3루수로 나서고 코디 벨린저(1루수)와 그란달이 중심타선에 선다. 알렉스 버두고(중견수), 크리스 테일러(유격수), 야시엘 푸이그(우익수), 류현진(투수)이 하위 타선을 구성했다.

류현진으로서는 저스틴 터너의 휴식이 아쉽다.

jiks79@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하남직

관련기사 다저스 전반기 아웃 류현진-후반기 재기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