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8.4°

2018.09.22(SAT)

Follow Us

“불체 학생 보호하면 지원 중단”

조현범 기자
조현범 기자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6/11/29 15:34

에모리대 ‘불체 보호 캠퍼스’ 검토에
주 하원 소위, “모든 지원 중단” 위협

불체 청년 추방유예(DACA) 정책 폐지를 공언해온 도널드 트럼프의 대통령 취임을 앞두고 에모리대학이 불체 학생들을 추방에서 보호하려는 움직임을 보이자, 조지아 주의회가 제동을 걸고 나섰다.

얼 에르하트 주하원 고등교육재정소위 위원장은 “에모리대학이 불체자 보호(sanctuary) 캠퍼스를 선언할 경우 주정부의 모든 지원을 중단하는 법을 제정하겠다”고 29일 밝혔다.

클레어 스터크 에모리대학 총장은 지난주 학생들에게 ‘불체자 보호 캠퍼스’ 선언을 검토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대학측은 연방정부의 불법체류자 추방 시도에 경찰력을 제공하거나 행정적 협조를 거부하겠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사립학교인 에모리 대학에는 다수의 DACA 학생들이 재학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에르하트는 위원장은 “사립 대학은 원하는 선택을 할 자유가 있지만, 선택에는 결과가 따르기 마련”이라며 “주법과 연방법을 무시하는 것은 단순한 선택의 문제가 아니다”라고 경고했다. 그는 “사립대학에도 거액의 세금이 지원되고 있으며, 선택적인 법 준수는 용납할 수 없다는 내용의 법안을 통과시키기는 식은 죽 먹기”라고 덧붙였다.

애틀랜타 저널(AJC)의 분석 결과, 지난해 주정부는 각종 연구비로 9600만달러를 에모리대학에 지원했다. 주정부가 지원을 중단할 경우 이 대학 학생들의 호프 장학금 수혜도 위협받게 된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