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64.1°

2018.09.24(MON)

Follow Us

“한인사회 위해 더욱 노력하자”

권순우 기자
권순우 기자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6/01/10 15:55

교협·기독실업인회, 합동 신년 조찬 기도회 개최


애틀랜타 한인 기독인들이 신년 조찬 기도회를 개최하고 새 각오를 다졌다.
애틀랜타 교회협의회(회장 정윤영 목사)와 북미주cbmc중부연합회(회장 배현규)는 지난 9일 오전 7시 30분 노크로스에 위치한 실로암 한인교회에서 합동 신년 조찬기도회 및 하례식을 개최했다.
이날 예배에서 박화실 애틀랜타 cbmc지회장은 ‘한국과 미국의 지도자’를 주제로, 하재원 스와니 cbmc지회장은 ‘애틀랜타 한인 동포사회를 위해’를 주제로 기도했다. 또 진명선 ycbmc지회장은 ‘교회, 가정, 일터 그리고 이웃을 위해’를 주제로, 임연수 교협 이사장은 ‘한국과 미국의 영적회복을 위해’를 주제로 기도했다.
앞서 송상철 교협 부회장의 사회로 진행된 예배에서는 정윤영 교협 회장이 ‘축복된 새해’를 주제로 설교했다. 정 목사는 “하나님의 복음으로 세워진 미국이 하나님 품에서 떠나려는 위기에 처해 있다”며 “고난과 어려움 속에서 하나님을 믿고, 말씀을 통해서 힘을 얻고, 하나님에게 더욱 다가가는 한 해가 되자”고 말했다.
이날 대표기도는 오대기 북미주 기독실업인회 총연합회 증경회장이 했고, 성경봉독은 김화생 애틀랜타 cbmc지회 부회장이 맡았다. 또 애틀랜타 한인목사회와 배기성 애틀랜타 한인회장을 비롯한 한인회 관계자들도 참석해 기도와 예배로 새해를 시작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